GLOW

‘서울시 일자리카페’…취업컨설팅, 스터디룸 무료대여

서울시는 청년밀집지역에서 운영하고 있는 78개소 일자리카페의 ’17년 이용자를 분석한 결과, 총 3만 6천명에 육박한 35,735명이 취업지원 프로그램과 서비스를 이용했다고 밝혔다.

전문상담사의 진로·직무, 이력서작성법 등 ‘1대 1 상담’을 받은 이용자가 총 1,438명이었으며, 관련분야 현직자멘토링에 1,330명, 취업특강을 1,071명이 이용했다. 매주 금요일에 진행하고 있는 ‘이력서용 사진 촬영’도 538명이 이용했다. 스터디 룸을 무료로 이용한 청년도 31,358명에 이른다.

스터디 공간은 청년들이 취업준비를 위해 가장 필요하다는 것으로 서울시는 공공시설은 물론 스터디카페, 어학원과 같은 민간시설에 일자리카페를 조성하고, 2인~10인용 스터디룸 60여실을 무료로 빌려주고 있다. 스터디룸의 이용시간은 1인 1일 최대 3시간이다.

올해 78개→90개 확대 계획, 수요자 맞춤형 멘토링 등 프로그램 전문화 및 질 강화

한편 서울시는 1월 현재 78개소 운영 중인 일자리카페를 올해 내 90개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청년들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청취해 취업준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수요자 맞춤형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개인별 준비단계에 따라 체계적으로 구성해서 질을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일자리카페>에서 취업지원프로그램 참여 및 스터디룸 대여는 서울일자리포털에서 확인 및 신청 가능하다.

정진우 서울시 일자리정책담당관은 “청년취업이 날이 갈수록 힘들어 지고 있고, 취업준비에 소요되는 기간과 비용도 높아지고 있다”며 “청년들의 요구에 맞는 프로그램 운영과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청년 일자리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Notice | Twitter | Instagram | Facebook | ONEstore | GooglePlay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