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백제 부흥운동 거점 ‘부안 우금산성’에서 동문지(東門址) 확인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의 허가를 받아 부안군청(군수 김종규)과 (재)전북문화재연구원(원장 김규정)이 조사하고 있는 ‘부안 우금산성(禹金山城, 전라북도기념물 제20호)’ 유적에 대한 학술자문회의와 현장설명회가 16일 오후 2시에 발굴현장에서 개최된다.

부안 우금산성은 백제 패망 후 부흥운동이 일어났던 최후 거점성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번 조사는 성 동쪽구간에 대한 성곽시설을 확인하기 위한 발굴이다. 지난해 11월 시작해 오는 3월 마무리될 예정으로 현재 ▲ 우금산성 동문지(東門址)와 등성시설(登城施設, 계단), ▲ 동문지와 인접한 성벽구조 등이 확인되었다.

동문지는 변산 정상과 이어지는 경사면에 있으며, 출입구 형태는 개방문(開拒式, 개거식)으로 판단된다. 북쪽 측벽(側壁)석의 현재 상태로 파악했을 때 두 차례 이상 고쳐쌓은(수개축, 修改築) 것으로 추정된다. 1차 문지의 규모는 길이 3.5m, 너비 3.9m이며 수개축한 2차 문지는 길이 7.1m, 너비 3.3m로 1차 문지보다 너비가 줄었다. 1차 문지의 북쪽 측벽(側壁)과 성 외벽의 모서리, 2차 문지의 양쪽 측벽과 성 내‧외벽 모서리는 직각을 이루고 있다. 2차 문지 통로부 입구에서는 문확석(門確石, 문을 고정시키는 돌) 1매가 확인되었는데, 윗면에는 지름 24㎝, 깊이 8㎝ 크기의 원형홈이 있다.

특이한 점은 2차 문지 양쪽의 측벽에 너비 32~50㎝, 깊이 47~70㎝의 나무기둥(목주, 木柱)홈이 여섯 군데 시설되어 있으며 바닥에는 주초석(건축물의 기둥을 받쳐주는 돌)이 놓여 있다는 점이다. 더 이른 시기에 발견된 문지에서는 보통 땅을 파서 기둥홈을 마련하는데 우금산성은 목주홈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발전된 양상을 보인다. 목주홈 간의 거리는 1.8m로 일정하며 양쪽 측벽석에 3개씩 대칭으로 배치되어 있다. 문지 바닥면은 생토를 이용하여 흙다짐하였다.

등성시설(登城施設, 계단)은 동문지의 내부 북쪽에서 확인되었다. 확인된 길이는 4.2m, 너비 6.4m이며, 길게 깬 돌을 이용하여 계단 형태로 쌓았다.

동성벽은 바닥면을 잘 고른 뒤 모래흙과 풍화토를 깐 후 길게 깬 돌을 이용하여 허튼층쌓기로 축조하였다. 유물로는 다량의 어골문(魚骨文, 생선뼈무늬), 격자문(格子文, 문살무늬)이 새겨진 기와와 ‘부령(扶寧)’명 기와, 청자와 분청사기 조각 등의 유물도 출토되었다.

이번 조사는 우금산성의 문지 축조 방법과 성벽의 구조, 등성시설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복원‧정비 사업에 중요한 기초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Notice | Twitter | Instagram | Facebook | ONEstore | GooglePlay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