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W

소화기 사용, 생존가방…재난‧재해 ‘서울여성안전설명서’ 제작

# 방 안에 있는데 거실에서 불이 난 것 같다면? 방문을 열기 전에 문 손잡이를 꼭 손등으로 만져보고 뜨겁지 않으면 조심스럽게 문을 열고 밖으로 나가야 한다.

# 화재로 인한 유독가스를 최대한 피하기 위해 코와 입을 막아야 하는데 당장 주변에 수건, 물티슈 등을 구하기 어렵다면? 입고 있는 상의나 여성의 경우 속옷 상의를 활용하면 된다.

서울시가 재난안전교육을 접할 기회가 적고 재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여성을 위한 ‘서울여성안전설명서’ 소책자를 제작했다.

재난·재해에 대응할 수 있는 기본 정보를 수록해 유사 시 당황하지 않고 초기 올바른 대응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목적으로,「여성안심특별시 3.0」사업의 하나로 제작됐다.

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여성은 ‘평생 동안 1번 이상 재난 관련 교육이나 훈련을 받은 경험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53.5%만이 있다고 대답해 남성(81.4%)에 비해 저조하고, ‘실제 재난 시 대처할 수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14.2%만(남성 36.0%)이 있다고 답해 재난대처 능력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제작된 서울여성안전설명서에는 ▴서울에서 빈도수가 높거나 발생 시 피해가 큰 5대 재난·재해(화재, 지진, 태풍·홍수, 지하철 사고, 붕괴)에 대한 기본대응법과 ▴소화기 사용법 ▴응급처치 ▴비축물품 및 생존가방 목록 가이드 ▴마음가짐 ▴영유아와 아동을 위한 숙지사항 등이 수록됐다.

또, 직접 재난훈련 및 응급조치 등을 배울 수 있는 서울 소재 안전체험관 및 24개 소방학교(소방서) 정보를 담아 1차 지식습득 후 방문을 통해 직접 훈련 해볼 것을 강조했다.

서울여성안전설명서는 서울여성가족재단과 같이 여성들의 방문이 많은 곳과 안전체험관, 소방서 등에 비치해 누구나 가져갈 수 있도록 배포했다. 또, 서울시 홈페이지→여성→여성자료실에서 PDF파일로 누구나 내려받기 할 수 있다.

서울여성안전설명서는 영어, 중국어, 일어, 베트남어, 몽골어, 러시아어, 태국어, 필리핀어, 우즈벡어, 아랍어, 인도네시아어 총 11개 언어로도 번역돼 외국인주민도 재난·재해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영어는 책자로 인쇄돼 서울글로벌센터(종로)에 비치할 예정이며, 나머지 10개 언어는 3월까지 번역을 마치고 글로벌센터 홈페이지 또는 한울타리 홈페이지에 e-book형태로 올릴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오는 3.8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서울광나루안전체험관에서 여성들이 직접 지진, 화재대피, 선박안전, 완강기 등을 체험하고, 응급처치(심폐소생술,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등을 배울 수 있는 ‘여성안심 재난체험’을 한 주간 진행한다.

특히 이번 체험주간은 재난안전체험만이 아닌 가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응급상황을 대처할 수 있도록, 여성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3.6(화)~3.9(금) 4일간 진행하며, 여성시민, 여성단체, 여성공무원, 여성안심보안관 등 약 1,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성평등 주간(7.1~7.7)에 21개 단체 1,946명을 대상으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 참여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엄규숙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재난·재해는 성별이나 나이와 상관없이 누구나 맞닥뜨릴 수 있지만 그 결과는 사전에 얼마만큼 안전 지식을 알고 있고 반복된 재난훈련을 했느냐에 따라 달리 나타난다”며, “다양한 이유로 일상에서 안전교육과 응급처치 등을 쉽게 접할 수 없는 여성을 위한 대응 소책자를 제작, 배포해 재난대비에 대한 필요성을 인식시키고 스스로 대응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Notice | Twitter | Instagram | Facebook | ONEstore | GooglePlay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