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W

수호랑 반다비 새긴 시내버스 18일부터 서울 누빈다

평창올림픽 성공개최 염원을 담은 수호랑‧반다비 래핑 시내버스가 오늘부터(1.18.) 두 달 간 서울시내 간선도로를 달린다. 서울시는 2017년 1~2월에도 평창올림픽 홍보를 위해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 함께 ‘수호랑 반다비 캐릭터버스’ 50대를 운행한 바 있다.

스키, 컬링 등 동계스포츠를 즐기는 수호랑‧반다비와 서울시의 응원문구가 버스 전체를 감싼 래핑버스 69대. 차량 옆면, 뒷면에 홍보물을 부착한 버스 31대가 거리를 누빌 예정이다. 광화문, 서울역, 강남역, 동대문, 여의도 등 시내 주요 간선도로를 경유하는 143번 등 50개 노선 총 100대가 대상이다.

평창 올림픽 개최 기간 중 10일간은 서울 주요지점의 버스 막차시간을 익일 2시대까지로 연장해 밤늦게 서울로 오는 관람객들의 이동편의를 돕는다.

막차 연장은 서울역 등 주요 역 및 터미널을 경유하는 11개 노선이 대상이다. 2월 9일 개막 당일을 비롯해 심야 수도권 이동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날짜에 운수종사자 인력 여건을 감안해 최대한으로 투입하기로 했다.

연장 운행 노선은 서울역, 상봉역, 고속터미널, 동서울터미널 등을 경유하는 11개 노선(262, 405, 504, 604, 9401, 9701, N13상계, N26강서, 360, 643, N61상계)이다.

2월 9일 개막일을 비롯해 10, 12, 14, 17~21, 25일에 해당노선의 막차시간을 시내 주요지점에서 익일 2시대까지로 연장해 운행할 예정이다.

택시도 개최기간 중 주요역사와 터미널 집중배차에 협력하기로 했다. 시는 서울과 강릉을 잇는 시내 광역교통 연계 5개 지점별(서울역, 청량리역, 상봉역, 고속터미널, 동서울터미널)로 담당 운송사업자를 지정하는 당번제로 운영할 예정이다.

지하철과 시내버스는 시설 내 모니터 총 3만 여대를 통해서 평창올림픽 홍보영상을 방영하고, 택시는 차량 내 홍보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평창올림픽의 기대감을 북돋는데 힘을 모은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열렬한 국민적 관심과 성원 속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성공 개최될 수 있도록 서울시 차원에서 가능한 모든 교통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며, “오랜 기간 준비해온 선수들의 땀과 열정이 좋은 결실을 맺길 기원한다.”라고 덧붙였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Notice | Twitter | Instagram | Facebook | ONEstore | GooglePlay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