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우수건축자산 체부동 성결교회, 생활문화센터로 재탄생

서울시는 서울시 미래유산이면서 최초 ‘우수건축자산’으로 등록된 종로구 ‘체부동 성결교회’를 리모델링해 ‘체부동 생활문화센터’를 준공하고 오는 3월초 지역주민과 시민의 품으로 돌려드린다고 밝혔다.

시는 문화재는 아니지만 역사적․사회문화적 가치를 지니거나 국가의 건축문화 진흥 및 지역의 정체성 형성에 기여하는 건축물, 공간환경, 사회기반시설을 ‘우수건축자산’으로 등록해 관리하고 있다.

1931년 일제강점기에 건축된 ‘체부동 성결교회’는 87년의 역사를 품은 근현대 건축물로 신축 당시 서울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프랑스식 벽돌쌓기로 넓은 공간을 조성하고, 증축하는 과정에서 영국식 벽돌쌓기와 미국식 벽돌쌓기 방식을 적용하는 등 벽돌쌓기 방식의 시대적 변화를 보여 주고 있다.

또한, 유교적 풍습에 따라 교회 예배당 동측 벽에는 건축 초기에 만들어진 남녀가 따로 출입하기 위한 별도의 출입구(2개소)의 흔적이 아직 남아 있으며, 지붕은 목조 트러스 구조로 근대 건축양식 그 대로 복원하였다.

교회 외벽면은 프랑스식 벽돌쌓기와 영국식 벽돌쌓기가 함께 공존하는 벽면의 특징을 그대로 살려 서울 서촌의 대표적 근대건축물 중 하나로 지난 87년간 사랑을 받아온 ‘체부동 성결교회’의 옛 기억이 잘 살아나도록 리모델링 하였다.

공사를 하면서 1930년대에 민가에서 사용하던 꽃담이 한옥에서 발견되어 복원작업을 거쳐 원형이 보존되도록 했다.

벽돌쌓기의 변화를 보여주는 외벽 및 목조트러스를 그대로 유지함은 물론 1930년~2017년의 시대의 흐름에 따라 건축물이 변화된 축적 방식의 형태를 그대로 보여주기 위해 트러스를 그대로 노출시켰다.

특히 공연장으로 쓰이는 내부는 관객에게 정확한 음향을 전달하고 우수건축자산의 의미를 살릴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의 벽돌쌓기를 적용했다.

공연장 전면은 길이(벽돌 긴 면)쌓기와 마구리(벽돌 짧은 면)쌓기가 반복되어 음의 난반사가 방지되고, 측면은 톱날 모양으로 쌓아 음을 더욱 효과적으로 증폭시키며, 후방은 벌집 모양으로 벽돌을 쌓아 음이 외부로 나가지 않고 흡수된다.

교회당 내부의 음향 설계는 동아방송대학교 방송기술과 두세진 교수가 맡았다.

김학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근대 건축양식과 한옥이 잘 어우러져 서촌의 골목길이 옛 풍경을 간직하게 된다”라며, “서울을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Notice | Twitter | Instagram | Facebook | ONEstore | GooglePlay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