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W

‘성수 레미콘공장 부지 활용’ 역대 최다 498개 아이디어 쏟아졌다

오는 ’22년 6월까지 이전이 확정된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부지(27,828㎡)를 앞으로 어떻게 활용할지를 놓고 서울시가 시민들의 아이디어를 받았다. 21개 작품을 선정하는 공모전에 한 달 간 498개 아이디어가 쏟아져 높은 관심이 집중됐다. 경쟁률은 24:1. 서울시 도시재생 분야 시민 아이디어 공모 중 역대 가장 많은 작품이 제출됐다.

서울시는 「성수동 레미콘공장 이전부지 활용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 최종 수상작을 2일(금) ‘내손안에 서울’ 공모전 홈페이지(http://me diahub.seoul.go.kr)를 통해 발표했다. 수상자에게는 총 상금 1,000만 원과 서울특별시장상이 수여되며, 시상식은 19일(월) 시민청 바스락홀에서 열린다.

이번 공모전은 레미콘공장 부지를 시민공간으로 활용하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자유형식으로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추가적으로 레미콘공장과 주변(서울숲, 응봉, 중랑천, 한강 등) 연계방안, 서울숲 이용 활성화 방안 등도 함께 제시할 수 있도록 했다.

대상은 산업화 역사를 품은 레미콘 공장을 완전 철거하지 않고 ‘공기 공장’으로 재생하는 내용을 제안한 (신용환‧윤종호 팀)가 선정됐다. 시멘트 사일로(저장고)를 공기정화탑으로 만들고, 마치 시계 톱니바퀴를 연상시키는 독특한 구조물을 통해 단절됐던 서울숲과 응봉동(응봉역)을 잇는 아이디어를 제시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최우수상(2팀)은 ▴기존 시멘트 사일로 내부를 전시장으로, 집진기 설비를 공기 청정 타워로 개조해 재생하는 <서울숲 미래 재생 문화공원>(이동원 씨) ▴공장부지가 숲으로 천천히 전이하는 과정을 볼 수 있도록 ‘생태복원 숲’을 조성하고 이 과정에 각계 시민들이 서포터즈로 참여하는 내용의 <서울시나브로>(고성화‧하형석 팀)가 각각 선정됐다.

우수상(3팀)은 ▴(정은호 씨) ▴<한강 놀이터>(이광훈‧유채린 팀) ▴<서울유스파크 10-20>(송민원 씨)가 선정됐다.

이 밖에도 공해물질을 배출하는 도심 속 흉물 취급을 받았던 시멘트 공장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해 재생하는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나왔다.

서울시는 21개 수상작을 비롯해 제출된 총 498개 시민 아이디어 중 실제 활용할 수 있는 우수 제안을 추려, 서울숲 일대를 아우르는 문화명소 조성 기본계획(안)에 녹여낸다는 계획이다. 최종 기본계획(안)은 2월 말 발표된다.

’76년 건립된 성수동 레미콘공장은 40년 동안 소음, 분진, 교통문제 등으로 지역 최대 숙원이었다. 시는 ’15년부터 공장 이전을 위해 운영사인 ㈜삼표산업, 부지 소유주인 ㈜현대제철 및 관계 기관과 수차례 실무협의를 거듭하고 설득한 끝에 작년 10월 ’22년 6월까지 공장을 이전하기로 합의(서울시-성동구-현대제철-삼표산업)했다.

한편, 수상작 21점은 2월13일(화)~23일(금)에 신청사 1층 로비에서 전시된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도시재생분야의 시민아이디어 공모 중 참여가 가장 높은 공모”였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에 감사드리며, 제출된 아이디어를 참고하여 서울숲 일대 세계적 문화명소 조성 계획을 수립해 2월 말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Notice | Twitter | Instagram | Facebook | ONEstore | GooglePlay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