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기념 ‘한중일 서예전’

동아시아 서예의 진면목을 한중일 서예가 75인의 작품을 통해
한 자리에서 조망해 볼 수 있는 기회

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은 2월 9일(금)부터 4월 1일(일)까지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에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기념 한중일 서예전 <동아시아 필묵의 힘 East Asia Stroke>展을 개최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예술의전당이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동아시아 공동체의 공통 언어인 서(書)를 키워드로 한 한중일 작가 75명의 엄선된 작품을 통해 동아시아 문예의 정체성을 조망해 볼 수 있는 자리이다.

특히 21세기 동아시아 글씨의 횡단면을 그 어느 전시 때보다 다양하게 보여줌으로써 한중일 최고 수준의 예술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 개막식과 포럼이 2월 12일(월) 오후 3시 서울서예박물관 2층에서 개최되며 한중일 서예관계자 3인(권창륜, 가야하라 스스무, 쩡라이더)이 이번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서예전을 시작으로 시리즈로 이어질 2020 동경올림픽, 2022 북경동계올림픽 기념 전시의 의의와 방향 등에 대해서 각각 발표할 예정이다. 입장권은 성인 3,000원, 학생 2,000원이며 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sac.or.kr)와 현장매표소에서 구입할 수 있다.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입장권을 제시하면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올림픽 성공 개최 염원이 담긴 75점의 대작(大作) 선보여

이번 전시에 한중일 75명의 작가들은 자신들 고유의 작품 세계에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아 대작(大作)을 출품하였다. 전시장 벽면을 가득 채우는 큰 사이즈의 서(書)작품들은 ‘서예’라고 하면 떠올릴 수 있는 지루한 이미지에서 벗어나, 시각 예술의 극치를 보여준다. 평창올림픽 성공을 기원하고 다가오는 2020년 동경올림픽과 2022년 북경동계올림픽에 대한 기대를 담아 백지(白紙)에 한 가득 영혼을 담아내었다.

문자영상 시대 서(書)문화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문화적 색채를 ‘서예’로 각인시키고, 특히 평창을 찾는 전 세계인들에게 동아시아의 공통 언어인 필묵(筆墨)언어를 널리 알리는 등 문자영상 시대 동아시아 서(書)의 진로와 방향도 함께 제시하고자 하였다. 더 나아가 <2018 평창 – 2020 동경 – 2022 북경>으로 이어지는 올림픽을 계기로 한중일이 동아시아 필묵 공동체를 형성하여 남북통일과 동아시아 평화 공존의 가능성을 열어젖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21세기 서(書)와 동아시아 평화(平和)’를 주제로 국제학술포럼도 개최

‘21세기 서(書)와 동아시아 평화(平和)’를 주제로 국제학술포럼이 2월 23일(금) 오후 1시 30분 서울서예박물관에서 개최된다. 이날 포럼에는 한중일 3국의 서예가, 예술평론가, 학자 등이 발표자로 나서 한중일이 공유하고 있는 서예 문화가 동아시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는지 토론하며 그동안 유사하면서도 각기 다르게 발전해 온 한중일 서예 양상에 대해서도 다양한 시각에서 집중 조명할 예정이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Notice | Twitter | Instagram | Facebook | ONEstore | GooglePlay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