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GLOW

겨울명소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여의아이스파크, 다음시즌에 만나요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이 2월 25일(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폐막일에 2017년 시즌을 마감한다. 동계올림픽을 맞이하여 예년보다 10일 더 연장하여 운영한 이번 시즌에는 총 14만여명이 찾아 명실상부한 서울시 겨울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시즌에서는 의무실을 중앙으로 배치하고, 매점과 스케이트 착․탈실을 분리하여 운영하였으며, 기존에 13세 이하이던 것을 16세 이하는 안전모를 의무 착용하게 하여 시민들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스케이트장을 이용할 수 있게 하였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에서는 동계올림픽 개최를 맞이하여 컬링, 바이애슬론 등 체험, 스피드스케이트 시연 등 실시하였는데, 그 중에서도 컬링체험존이 거의 전회 매진되는 등 큰 사랑을 받았다. 또한 주말, 성탄, 송년, 설날 등에도 한복 포토존, 소원등 달기, 전통놀이, 마술, 버스킹 등 시기별로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하여 시민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았다. 그리고 스케이트강습도 시민들의 참여가 높았다.

이번 시즌에는 시민들의 건강도 고려하여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의지원으로 대기질 측정 이동차량을 서울광장스케이트장에 설치하고 현장 대기를 측정하여 통합대기지수가 101을 넘으면 유아, 학생 등 민감군에게 귀가를 권고하고 마스크를 배부하였다. 또한 통합대기지수가 151을 연속 2시간 넘을 경우 2시간 전에 공지를 하고 스케이트장 운영을 중단하기도 하였다.(총 51회차)

서울시는 2018년 시즌에도 서울시민들을 위해 보다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서울광장스케이트장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던 여의도공원 스케이트장 「여의아이스파크」가 2월 25일(일) 운영을 마지막으로 3번째 시즌을 마감한다.

2017년 12월 20일 개장한 여의아이스파크는 올해 2월 25일까지 총 68일간 운영하고 평창올림픽 폐막일에 맞춰 2월 25일 폐장한다.

이용객 집계결과 2월 12일 현재 51,051명이 이용했으며, 이는 티켓을 구입한 집객 추산이며, 동반 인원을 포함하면 시즌 내 약 9만명이 방문한 것으로 추산된다.

도심 속 겨울 스포츠 명소로 자리매김한 여의아이스파크는 한층 넓어진 휴게공간, 푸드코트 등 편의시설로 시민 이용 편의를 제공했다.

시민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스케이트 링크를 이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넓은 휴게공간, 실내 푸드코트, 푸드트럭존, 화장실 등 각종 편의시설을 설치 하는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제공하였다. 또한 대기질 측정 차량을 상시 배치하여 시간별로 미세먼지를 측정하여 그 결과를 시민들에게 제공하였으며, 겨우내 극심했던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하여 대기질 운영 기준을 강화하여 시민 건강보호를 위해 노력하였다.

각종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진행되었다. 크리스마스에는 클래식 캐롤 공연이, 평창올림픽 개막에 맞춰서는 스노우풋볼리그를 진행하여 평창올릭픽 축제 분위기를 전달하였다. 그 외에도 상설 포토존, 여의아이스파크라디오 등 다양한 즐길 거리를 시민들에게 제공하였다. 또한 스케이트를 전문적으로 교육받고자 하는 시민들의 요구에 발맞추어 전문화 된 스케이트 강습을 운영하였으며, ‘복지넷’과의 협력사업을 통하여 소외계층이 스케이트를 즐길 수 있도록 초대하는 사회 공헌사업도 시행하였다.

여의아이스파크는 올해 12월, 보다 더 업그레이드 된 시민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 여의아이스파크를 찾은 이용객을 대상으로 SNS 인증 이벤트와 만족도 설문조사를 진행한다.

여의아이스파크를 방문한 고객을 대상으로 만족도 설문조사(2.20.~2.26.)를 진행하며, 홈페이지(https://yicepark.com/)을 통해 참여가능하다.

여의아이스파크를 찾아주신 이용객을 대상으로 2월 26일까지 SNS 인증 이벤트를 진행 중으로, 페이스북 이벤트 게시글(www.facebook.com/yicepark/)에 답글로 SNS 인증 사진 링크를 올리면 추첨을 통해 ‘켄싱턴 호텔 숙박권(1박)’, ‘켄싱턴 호텔 뷔페권’ 등을 상품으로 제공한다.

서울시는 2017년 시즌 운영 결과를 토대로 보완‧개선할 점 등을 검토하여 2018년 시즌에는 좀 더 다양한 기업 참여를 유치하고 규모를 보다 확대하여 다채로운 시설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