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올림픽의 감동을 영원히 박물관에 맡기세요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주진오)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현장에 수집요원을 파견하여 홍보물, 기념품, 응원 소품 등 관련 자료 318점을 수집하였다.

계적 관심이 집중됐던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을 이끈 세라 머리(Sarah Murray)감독과 단일팀의 첫 골을 기록한 랜디 희수 그린핀(Randi Heesoo GRIFFIN) 선수의 싸인도 포함되어 있다. 이 밖에도 올림픽 현장을 기록한 2,833컷의 사진을 촬영하였다.

2018 펑창 동계올림픽, 패럴림픽 관련 자료 공개 수집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3.9∼3.18)을 맞아 국민들을 대상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자료를 추가로 공개 수집한다. 대상은 응원 도구, 경기용품, 홍보물 등 올림픽 관련 자료라면 모두 가능하다. 수집한 자료는 수증심의를 거쳐 선정하여 후세를 위해 보전하고, 전시·교육·조사연구 등 박물관 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공개 수집 기간은 3월 23일까지이며, 자세한 내용은 박물관 홈페이지(www.much.go.kr), 또는 전화 (☎ 02-3703-9237 / 3703-9308)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