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구글에서 만나는 전설의 네팔 도깨비 ‘라케(Lakhe)’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의 후원을 받는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사무총장 허권)는 구글 아트앤컬처(Google Arts & Culture)를 통해 남아시아 5개국 무형유산을 전 세계에 소개하는 온라인 전시회가 오는 19일부터 구글 아트앤컬처 누리집(https://artsandculture.google.com/partner/ichcap)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선보인다.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는 2016년 7월 구글과 파트너 협약을 체결한 이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무형유산을 고해상도 이미지와 영상으로 구성해 온라인 전시회를 진행해오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태평양을 주제로 한 태평양 특유의 푸른 색채와 친근한 이야기의 이미지와 영상들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되는 남아시아 편은 총 다섯 편인데, ▲ 네팔의 라케(Lakhe) 춤, ▲ 몰디브의 칠(lacquer) 공예, ▲ 방글라데시 잠다니(Jamdani) 직조 기술, ▲ 부탄의 전통 활‧화살 제작술, ▲ 스리랑카의 전통의술 등 남아시아 5개국에서 수집된 희귀하고 흥미로운 시청각 자료들이다. 우리의 도깨비처럼 인간을 돕는 신성한 존재인 네팔의 도깨비 ‘라케’를 형상화한 춤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된 방글라데시의 잠다니(Jamdani) 직조 기술 등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운 화려하고 생동감 넘치는 남아시아의 무형유산을 대거 선보인다.

온라인 전시 특성상 누구나 구글 아트앤컬처 누리집(https://artsandculture.google.com/partner/ichcap)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전시를 볼 수 있다.

이번 전시의 가장 큰 특징은 기획을 담당한 큐레이터들이 현장에 직접 투입되어 남아시아 사람들의 철학과 가치관을 현장에서 공동체의 목소리로 생생하게 풀어냈다는 점이다. 전시회 자료들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컬러링북으로 제작되어 온라인으로도 제공된다. 더 자세한 사항은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누리집(www.ichcap.org)을 방문하거나 전화(☎063-230-9720)로 문의하면 된다.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는 앞으로도 아시아 태평양 지역 무형유산에 대한 대중적 관심을 높이고 정보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