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W

서울시 ‘따릉이’ 회원 62만 돌파…출‧퇴근시간 38% 집중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서비스 개시 2년 반 만에 회원 수 62만 명(‘18.3월 기준)을 돌파했다. 10만 명 돌파까지 11개월(‘15.9.~’16.8.)이 걸렸던 것과 비교하면 가파른 증가세다.

하루 평균 이용건수도 작년 같은 기간 대비 2배 이상 증가(‘17.3. 4,800명→’18.3. 11,300명)했으며, 특히 하루 중 출‧퇴근 시간대(6시~9시, 18시~21시 평일 기준)에 38%가 집중되며 실질적인 생활 교통수단으로 자리잡고 있다. 시간대별로는 퇴근시간대가 25%로 이용자수가 가장 많았다.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운영을 맡고 있는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은 작년 한 해(‘17.1.~12.) 따릉이 운영 빅데이터를 분석, ▴시간대별 ▴월별 ▴지역(자치구)별 ▴연령대별‧성별 이용정보를 20일(화) 발표했다.

시간대별로는 우선, 일 평균 이용건수가 평일(13,301건)이 휴일(12,584건)보다 많았다. 평일 기준으로 이용건수가 가장 많은 시간대는 18시~21시로 전체의 약 25%(3,310건)를 차지했다. 이어서 21시~24시가 18%(2,386건), 6시~9시가 13%(1,716건)로 나타나 출근시간대와 퇴근 이후 시간대 이용자가 많았다.

휴일(토‧일요일, 공휴일)에는 15~18시(23%, 2,867명), 18~21시(22%, 2,760명) 순으로 가장 많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로는 9월(16%, 88만9,877건)이 가장 많았고, 10월(16%, 86만3,105건), 8월(10%, 54만559건), 6월(10%, 53만6,707건)순으로 나타났다. 지역(자치구)별로 ‘따릉이’를 가장 많이 이용한 지역은 마포구(16%, 78만1,594건)였다. 이어서, 영등포구(13%, 65만3,789건), 종로구(10%, 48만7,342건), 성동구(7%, 37만7,068건), 서대문구(6%, 31만396건) 순이었다.

연령대별‧성별 이용자 분포는 20~40대가 전체의 85%였으며, 50대 이상 이용자는 ’16년 6%에서 작년 8%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남‧녀 이용비율은 남성이 63%, 여성이 37%로 나타났다.

서울시설공단은 분석결과를 토대로 서울지방경찰청과 협업을 통해 이용자가 많은 대여소 위주로 안전캠페인을 실시하고, 지역별 시민 서포터즈를 운영해 헬멧 등 안전장구 착용을 위한 계도활동도 지속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자전거별 상태에 따라 등급(위험~적정)을 매겨 노후‧불량 자전거를 적기에 교체하는 ‘내구연한 등급제’를 연내 도입을 추진해 안전사고 예방에 중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이지윤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따릉이 2만대 시대를 맞아 빅데이터 분석기법을 활용해 효율적인 자전거 재배치 및 적정 대여소 운영체계를 단계적으로 구축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서울시설공단은 시민 여러분들이 따릉이를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