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조선의 국왕, 친히 수문장을 임명하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은 오는 4월 1일 오후 2시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경복궁 수문장 임명의식」을 재현한다.

「경복궁 수문장 임명의식」은 1469년(예종 1년)「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수문장제도 설치와 수문장 임명’을 역사적 근거로 한다. 국왕이 친히 경복궁 흥례문에 행차한 후 2명의 수문장을 새로 임명하고 이를 축하하는 내용으로 구성한 재현행사로, 올해 7회차를 맞게 된다.

이번 행사는 ▲ 수문장 임명의식, ▲ 명예수문장 임명, ▲ 축하공연, ▲ 체험행사 순으로 진행한다. 행사에 참여하는 관람객들은 평소에 접하기 힘든 조선 국왕의 행렬모습, 조선 전기 시대의 복식, 재현 의물, 수문장 임명절차 등을 통해 조선 전기 궁궐문화를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그동안 명예수문장은 경찰관, 소방관 등 사회의 모범이 되는 특수직종 종사자를 위촉해왔는데 올해는 그 전례에서 벗어나 우리 문화유산에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갖고 보호와 보존에 힘써온 분들도 명예수문장이 될 기회를 만들기로 했다. 그 첫 사례로 미국 출신의 기업인 ‘마크 테토’를 ‘명예수문장’으로 임명할 예정이다.

마크 테토는 50세 이하 젊은 경영인들로 구성된 문화 후원 친목 모임인 ‘젊은 친구들(YFM)’ 소속의 기업인으로 외부에 반출된 우리 문화재를 직접 구입‧기증해오며 한국문화에 대한 깊은 애정을 보여준 바 있다. 또한, 다양한 방송 출연과 사회 활동을 통해 한국 문화의 대외적 이미지를 높이는데 이바지하였다.

단순한 임명의식 재현 외에도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함께 펼쳐진다. 수문군 ‘갑사(甲士)’를 선발하는 취재(取才/ 활쏘기, 곤봉) 체험을 현장접수자를 대상으로 당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4차에 걸쳐 진행하며, 행사에 참여한 관람객들은 마치 옛 무과시험에 응시한 도전자가 된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경복궁 수문장 임명의식」행사는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상시로 진행하던 수문장 교대의식과 파수의식은 행사 당일인 4월 1일에는 진행하지 않는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한국문화재재단(☎02-3210-1645~6)으로 문의하면 된다.

경복궁 수문장 교대의식은 연중상설(매주 화요일 휴무)로 1일 2회(오전 10시, 오후 2시) 운영되며, 관람객들에게 조선 시대 호위문화를 널리 알리고 있다. 문화재청은 이번 행사를 통해 화창한 봄날을 맞아 고궁을 방문하는 관람객이 조선 시대 궁궐문화를 직접 경험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질 것으로 기대한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