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W

숲 치유, 이제는 서울시내에서 마음껏 즐기세요!

그동안 숲치유하러 아픈 가족을 이끌고 지방을 힘겹게 오가던 분들, 이제 더 이상 먼 길 떠나지 않아도 된다. 서울시는 일자산(강동), 호암산(금천), 관악산(관악) 등에 조성한 ‘치유의 숲길’을 포함, 총10개의 도시숲에서 오는 4월부터 「숲(산림)치유 프로그램」을 동시 운영한다고 밝혔다.

숲(산림)치유는 숲에서 발생하는 음이온, 피톤치드 등 산림의 치유인자를 활용하여 다양한 신체활동과 명상을 병행 실시함으로써 정신적 스트레스 완화와 집중력 향상 그리고 인체의 면역력 증진에 효과가 있음이 입증되며 최근 각광을 받고 있다.

그간 서울에서는 숲(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접하기가 쉽지 않았다. 우선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곳이 많지도 않았으며, 울창한 산림 속에서 산책하고 명상하는 것으로 숲치유를 여겨, 멀리는 ‘경북 영주’나 ‘전남 장성’, 가까이는 ‘경기도 가평’ 등의 산림지대를 찾기 바빴다. 이로 인해 서울 시민들은 지방을 오고가는데 많은 시간과 비용 등을 할애해야만 했다.

그러나 금년 4월부터 서울시 10개 도시숲에서 숲(산림)치유 프로그램을 동시 운영하며 서울시민 누구나 거주지 인근에서 보다 편리하게 프로그램을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

‘숲(산림)치유’가 운영되는 서울의 도시숲 10개소는 다음과 같다,
① 금천구 호암산, ② 강동구 일자산, ③ 관악구 관악산, ④ 노원구 불암산, ⑤ 도봉구 초안산, ⑥ 서대문구 안산, ⑦ 강서구 우장산, ⑧ 중구 매봉산, ⑨ 서부공원녹지사업소 월드컵공원, ⑩ 서울대공원 청계산

프로그램 종류도 다양하다. 일반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숲속 오감체험은 10개 도시숲에서 공통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진행은 산림청에서 인준한 숲(산림)치유 전문 자격증을 보유한 ‘산림치유지도사’가 진행한다. ‘숲속 기체조’를 시작으로 ‘느리게 걷기’, ‘명상’, ‘햇빛맞이’, ‘풍욕’ 등 자연의 여러 요소들을 체험한다.(약 2시간 소요)

숲속에서 진행되는 숲(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체험하면 스트레스가 완화되고, 인지력이 향상되며, 몸의 면역력 증진에도 큰 도움이 된다.

특색 있는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한다. 서울이 거대 도시화(Mega City) 되면서 발생되고 있는 각종 사회 문제를 숲이라는 자연환경을 통해 치유하고자 하는 점이 매우 주목해 볼만하다.

특히 이번에 운영되는 여러 프로그램 중 ‘노인 치매예방 프로그램’과 ‘과잉행동장애(ADHD) 아동대상 치유프로그램’은 사회의 근간이 되는 가족 구성원의 문제를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해결하고자 시도한다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된다. 참가자는 일반인과 달리 구 관할 정신건강증진센터 또는 사회복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모집하여 진행한다.

또한 ‘자살 고위험군 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마음치유 프로그램(금천)’, ‘장애인의 건강증진을 위한 숲체험 프로그램(강동, 관악)’, ‘다문화가정 아동과 그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미소숲 프로그램(서대문)’ 등은 사회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운영된다는 점에서 역시 시사 하는 바가 크다.

이 외에도 ‘태아와 임산부의 면역력 증진을 위한 숲태교 프로그램(서울대공원)’, ‘청소년 학업스트레스 완화를 위한 마음우뚝 프로그램(관악, 서대문)’, 갱년기 여성을 위한 여성건강증진 프로그램(금천, 노원, 도봉, 서울대공원) 등 우리 실생활에서 꼭 필요한 치유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어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꼭 참여하기를 권한다.

서울시는 해당 기관별로 3월말부터 프로그램 참가자를 모집 중에 있다. 참가 대상자는 숲(산림)치유에 관심 있는 서울 시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다. 단, 모집인원이 정해져 있어 참가를 희망할 경우 서둘러 신청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신청방법은 서울시공공예약시스템(http://yeyak.seoul.go.kr) 또는 해당 기관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제로 진행되며, 모집인원은 각 프로그램별 20명 내외이다.

금년 운영되는 숲(산림)치유 프로그램은 크게 단기, 장기, 특별 프로그램으로 구분된다. ▴숲(산림)치유를 단순 체험하고자 할 경우에는 단기 프로그램을, ▴2~3개월간 꾸준한 참여를 통해 특정 증상의 완화를 목표로 할 경우에는 장기 프로그램(상·하반기)을, ▴그리고 장애인·치매어르신 등 대상이 특화된 경우에는 특별 프로그램(상·하반기)에 참여하면 된다.

참가방법(방문 또는 전화접수 등) 등 숲(산림)치유 관련사항은 각 기관별 담당자에게 문의가 가능하다.

이번에 서울시가 추진하는 숲(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주목할 만한 데는 이유가 있다.

도시화와 산업화의 영향으로 사람이 자연과 교감할 수 있는 기회는 점차 줄어들고, 고도 경제성장에 따른 후유증으로 정신적 스트레스는 극으로 치닫고 있고, 여기에 스마트폰을 비롯한 각종 모바일 기기들의 발달로 일명 현대병이라 불리는 스마트폰중독, 고독병, 우울증과 함께 고혈압, 당료 등 만성질환이 급증하는 추세에 이르렀다.

서울시는 숲을 활용하여 이러한 문제들의 해법을 제시하고자 ’14년부터 산림경관이 뛰어나고 숲 보존상태가 양호한 지역을 선별하여 ‘치유의 숲길’을 꾸준히 조성해 왔고, 현재 총 8개소를 만들어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그리고 금년에 이곳 치유숲길 등을 활용하여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운영하게 된 것이다.

서울시 푸른도시국 최윤종국장은 “숲(산림)치유를 비롯하여 산림복지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날로 증가하고 있어, 시 차원에서도 치유숲길 조성이나 녹색복지센터 건립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보다 많은 산림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 다양한 산림치유 프로그램 등을 확대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