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W

이번 주말 ‘서울로7017’에서 봄꽃도 보고 버스킹 공연 즐기자

풍년화, 미선나무, 히어리, 조팝나무, 명자나무, 앵도나무 등 멀리 식물원이나 수목원에 가야 볼 수 있는 나무들이 지금 서울로 상부에 봄꽃 만발하였으며, 이러한 봄꽃나무들 사이에서 35팀의 시민예술가들의 공연이 이번 주말 서울로에서 준비되어 있다.

서울시는 올해 서울로 7017 버스킹 축제, ‘서울로 버스킹 봄파티’를 7일(토) 오후 3시부터 저녁 8시까지 서울로 7017 고가상부에서 35팀의 시민예술가 ‘서울로버스커즈’와 함께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로버스커즈 35팀의 릴레이공연,
서울로 7017 곳곳에서 펼쳐져

그간 서울로 상부에서는 공연과 버스킹을 할 수 있는 공간이 ‘장미무대’와 ‘목련무대’ 두 곳뿐이었다. 하지만 서울로를 방문한 시민들의 공연에 대한 애정과 관심, 공연자들의 적극적인 요청에 힘입어 소규모의 공연을 할 수 있는 공간 4곳을 추가로 마련하여, 현재는 총 6곳에서 소규모 공연과 버스킹을 할 수 있도록 조성하였다.

새롭게 마련한 4곳의 무대는 적당한 거리로 배치하여 각각의 공연소리가 겹치지 않도록 하였으며, 버스킹 공연이 가지고 있는 자유로움을 표출 할 수 있도록 인위적인 시설물 조성은 최대한 지양하여 자연스러운 공간으로 조성 하였다.

추가 조성한 버스킹프리존 4곳은 주변 트리팟(대형화분)의 꽃 이름을 따서 은행무대, 패랭이무대, 수국무대, 동백무대로 무대 명칭을 지었다.

클래식앙상블, 라이브드로잉, 솔로기타리스트, 디제잉파티, 전자드럼, 직장인댄스팀, 인도전통무용단, 7080밴드 등의 다양한 장르와 계층, 연령으로 사전 모집한 35팀의 시민예술가 ‘서울로버스커즈’는 그 특성에 따라 무대를 배치하였다. ▴5인 이상의 클래식앙상블과 밴드공연팀은 ‘장미무대’, ▴2인의 듀오팀 공연은 철도구간이 보이는 ‘은행무대’, ▴기타와 오카리나 등의 솔로 악기연주팀은 ‘패랭이무대’, ▴라이브드로잉 등의 시각예술팀은 ‘수국무대’, ▴다양한 무용 등의 퍼포먼스팀은 ‘목련무대’, ▴3인의 트리오팀은 ‘동백무대’에서 공연을 한다.

방문객이 관심 있는 공연을 보러 이리저리 움직이지 않고 본인에 맞는 공연을 한곳에서 연속해 관람 할 수 있도록 무대와 공연프로그램을 배치하였다.

당일날은 ‘서울로버스커즈’를 응원하기 위한 현장 이벤트도 진행한다. 서울로버스커즈 공연모습 또는 관람 사진을 찍어 해시태그와 함께 본인 계정의 SNS에 올리면 서울로 7017 로고와 서울로 버스킹 봄파티가 새겨진 핀버튼(배지) 2종세트를 제공한다. #서울로버스커즈, #서울로 7017, #서울로버스킹봄파티 등 행사 관련 해시태그를 넣어 SNS에 올린 관람객은 서울로 7017 상부 목련무대 옆 축제안내소로 방문하면 된다. 선착순 500명 대상으로 진행하니 서둘러 참여하길 권한다.

시민예술가들의 자율적인 공연문화 활성,
‘버스킹프리존’ 상시운영

시민예술가들에 의해 자율적으로 생성된 버스킹 공연은 작년 서울로 7017 개장(‘17.5.20) 이후 현재까지 총 160회가 진행되었으며,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를 바탕으로 보행로(사람길)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공연이라는 컨셉의 서울로 7017만의 버스킹문화를 활성화 시켜 확대운영 할 예정이다.

‘버스킹프리존’은 서울로 7017에서 공연을 하고 싶어 하는 시민예술가 누구나 자유롭게 신청하여 참여할 수 있다.

공연 30일 전에서 1일 전까지 간단한 신청양식을 작성하여 제출하면 되며, 연중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일주일 최대 6시간(주말은 최대 2시간)까지 버스킹프리존에서 공연가능하다.

‘버스킹 봄파티’ 및 ‘버스킹프리존’ 운영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로 7017 홈페이지(seoullo7017.seoul.go.kr)를 참조하면 된다.

이수연 서울시 서울로운영단장은 “서울로 7017에서 형형색색 풍성하게 핀 봄꽃과 식물들을 구경하고 더불어 시민들이 주최가 되는 버스킹 공연을 관람하며 올 봄을 즐기길 바란다고” 말하며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고 버스킹프리존을 적극 운영하여 서울로 7017이 더욱 각광받는 문화명소로 자리매김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