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W

숲속 트레킹…가족‧연인과 피톤치드 만끽하세요

서울시는 4월부터 11월까지 가볍게 도심 숲속에서 가까운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며 걸을 수 있는 힐링 장소 5개소를 선정 하여 ‘서울명산 트레킹’을 운영 한다고 밝혔다.

일상의 분주함이나 도시의 화려함과 소음으로부터 잠시 벗어나 자연 속에서 한적한 시간을 보내고자 하는 시민들을 위해 ‘서울명산 트레킹’을 운영 한다. 안산자락길(4.21.), 아차산둘레길(5.19.), 양재시민의숲(9.16.), 북악산한양도성길(10.20.), 하늘공원(11.11.) 총 5개소 운영 한다.

4월21일 시작하는 안산자락길은 삼림욕을 즐기면서 봄의 시작을 느낄 수 있는 코스로 봄꽃 벚꽃이 절정이다. 독립공원을 출발해 메타세콰이어~무악정을 지나는 7.0km 구간으로 2시간40분 거리이다. 숲길 초입부터 소나무, 참나무, 메타세콰이어까지 빽빽이 들어차 삼림욕과 노약자 등 보행약자도 편하게 산책할 수 있는 순환형 무장애 자락길이 특징이다.

<5월19일 아차산둘레길>은 서울의 가장 좋은 전망으로 용마폭포공원~깔딱고개를 지나는 3.8km 구간으로 1시간40분 거리이다. <9월16일 양재 시민의 숲>은 혼자 또는 연인과 함께 걷고 싶을 정도로 단풍이 아름다운 코스로 매헌윤봉길의사기념관~문화예술공원을 지나는 3.95km 구간 1시간20분 거리이다. <10월20일 북악산한양도성길>은 삼청공원에서 숙정문을 통과하여 창의문까지 가는 한양도성길 백악구간으로 총4.3km 2시간 거리이다. <11월11일 하늘공원>은 억새풀 은빛 장관을 볼 수 있는 8.4km 구간으로 2시간40분 거리이다.

여러 트레킹코스에 대한 시민설문조사결과 1시간30분 짧은 코스에서 가족과 보다 많은 대화를 나눌 수 있어서 짧은 코스를 늘려달라는 의견을 반영, 코스와 시간을 다양화 하여 시민들이 선택의 폭을 넓혔다.

출발하기 전 부상방지를 위한 간단한 체조와 건강하게 잘 걷는 법 등을 소개하고, 코스 중간에 지역의 역사, 인물, 전설 등 서울을 알아보는 간단한 퀴즈를 통해 정답을 맞힌 분들께는 스탬프를 받아, 도착지점에서는 참가자들이 찍은 사진을 즉석 포토 프린팅 하는 서비스를 받을 수도 있다.

초등학생 이상 시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가 할 수 있으며, 4월9일부터 서울시체육회 홈페이지에서 회차별로 접수할 수 있다. 매 코스마다 1,000명씩 신청을 받으며, 북악산한양도성길 참여시에는 신분증(성인)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서울시 한정우 체육진흥과장은 “이번에 선정된 트레킹 코스는 도심 가까운 자연 속에서 시민들이 소중한 사람들과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명소이다. 앞으로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힐링 장소를 적극 발굴하여 행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체육회(02-490-2767)에서 안내 받을 수 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