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세운상가 기술발전의 기틀…서울시 세운전자박물관 개관

서울시는 세운상가군 도시재생사업 ‘다시세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세운전자박물관, 테크북라운지, 세운인라인지 등 다양한 거점공간을 4월 10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세운전자박물관’은 첫 번째 상설전시로 ‘청계천 메이커 三代記’를 기획, 우리나라 기술문화의 발전에 기틀을 닦은 세운상가와 청계천 일대의 기록들을 가치 있게 재조명하기 위해 실제 세운상가에서 활동한 인물의 인생을 바탕으로 전자기술의 세대 변화를 하나의 공간에 재현하였다.

전시는 잠시 자리를 비운 기술장인, 메이커의 작업공간에 초대된 콘셉트로 세대별 메이커들의 작업공간과 도구, 주요 전자제품과 개발품을 전시하였으며, 특히 청계천과 세운상가 일대의 특징을 ‘판매-수리-조립-복제-개발’에 이르는 기술문화의 축적으로 보고, 오래된 제작자 문화와 새로운 메이커 문화가 공존하는 현재의 세운상가와 지향을 담았다.

삼대기(三代記)는 세운상가 일대의 인물과 전자기술을 구분한 것으로, 한국전쟁 전후 자생적으로 생겨난 청계천 전자상가(일명 장사동) 시절을 1세대로, 1967년 세운상가가 들어선 이후 전자제품의 활발한 거래와 자체 개발이 이루어진 시기를 2세대로, 3D 프린팅 등 새로운 기술과 콘셉트를 가진 기술자원들이 유입되는 시기(현재)를 3세대로 구분하였다.

1세대(1950-60년대) 소리미디어 시대
주요품목 : 광석라디오, 진공관라디오, 무선기기 등

2세대(1970-90년대) 멀티미디어 시대
주요품목 : TV, 오디오, 비디오, 컴퓨터, 오락기, 노래방기기 등

3세대(2000-현재) 네트워크미디어 시대

주요품목 : 3D 프린터, 드론, 로봇, IoT 기술 등

세운 전자박물관의 전시물들의 일부는 세운상가와 일대에 18명의 장인·기술자분들의 소지한 56개 제품을 협조를 받아서 구성하였으며, 전시되지 못한 물품에 대해서는 순환전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창의적 영감을 불러 넣어 줄 최신과학 기술서적과 DIY관련 서적들을 열람할 수 있는 메이커들의 작은 도서관 ‘세운테크북라운지’와 세운상가 2층에 위치해 세운상가 상인, 제작자들의 작업공간 및 협업공간으로 활용될 ‘세운인라운지’도 함께 개관한다.

‘테트북라운지’는 세운메이커스큐브 청계-동304호에 위치하며, 약 550여권의 최신과학 기술서적 및 세운상가일대 관련 서적을 비치하고 매월 최신간이 추가되며, 다양한 기술서적을 읽으며, 세운상가를 찾는 메이커와 크리에이터, 일반 시민들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다.

‘세운인라운지’는 제작품, 상품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슈팅스튜디오’(세운상가 2층 마열 205호), 휴게공간이자 아카이브룸인 ‘주민사랑방’(세운상가 2층 마열 211호), 예비세운인들이 사용할 수 있는 공유오피스 ‘세운워크룸’(세운상가 2층바열 203호)으로 구성되며 홈페이지 예약후 이용가능하다.

세운전자박물관과 테크북라운지의 운영시간은 매주 월~토요일, 10:00~19:00까지 운영된다.

시민들이 좀더 다시세운프로젝트(세운상가군 재생사업)의 정보를 한눈에 볼수 있는 통합 홈페이지(sewoon.org) 구축중에 있으며, 오는 26일(목) 정식 오픈한다.

홈페이지를 통해 다시세운프로젝트에 대한 소개와 세운상가 일대에서 펼쳐지는 프로그램, 이벤트를 통합 관리할 예정이다.

세운인라지, 파트너라운지, 다시세운광장, 세운홀 등 대관 및 이용에 관한 예약도 홈페이지에 확인 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시는 10일(화) 오전 10시, 세운전자박물관과 테크북라운지에서 <세운전자박물관> 개관행사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는 진희선 본부장과 다시세운시민협의회, 세운 마이스터기술장인, 세운메이커스큐브 입주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이번 세운전자박물관 개관을 통해 세운상가의 역사적, 문화적 특성을 고려한 거점공간이 마련”되었으며, 앞으로 “다시세운프로젝트(세운상가군 재생사업)가 이번이 기회를 통해 시민들에게 더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