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5개 지역 무대로 62회 무료 ‘거리예술공연’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을 맞아 서울시가 오는 19일(토)부터 다음달 24일(일)까지 서울로7017,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 5개 스팟에서 62회 무료 거리예술공연을 펼친다.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서커스, 비보이 공연부터 거리극, 시민 참여 퍼포먼스, 사회성이 담긴 작품까지 테마도 다양하다.

<시즌제>는 짧은 기간 동안 제한된 장소에서 열리는 축제와 달리 시민이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거리예술을 접할 수 있도록 마련된 행사로, 지난 14년부터 시작했다. 봄 시즌(4~6월)과 가을 시즌(9~10월)으로 나눠 개최된다.

공원, 도심 등 시민들이 모이는 나들이 장소로 직접 찾아가 새로운 공연 장소를 지속적으로 발굴함으로써 생활 속 공간에 예술을 덧입히고 일상을 축제로 만드는 거리예술의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가 이런 내용의 <시즌제(봄)>을 연다고 밝혔다. 시민들이 공연장에 일부러 오지 않아도 11개 거리예술 단체가 시민의 삶의 공간으로 직접 찾아가 공연을 펼침으로써 일상을 축제로 만든다.

특히, 올해는 보다 많은 시민들이 일상 공간에서 문화공연을 접할 수 있도록 ▴공연 장소 ▴시간 ▴장르를 확대했다.

기존 공연 무대가 서울로7017,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숲이었다면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각광받고 있는 ‘반포한강공원’, 최첨단 디지털 기술의 집적지인 ‘디지털디미어시티(DMC)’을 새롭게 추가했다.

올해는 거리예술 작품의 발표 무대를 확대하기 위해 공연을 원하는 공간의 신청을 받는 ‘시즌제 투게더(Together)’라는 프로그램을 신설했다. 프로그램의 하나로 디지털미디어시티(DMC)와 반포한강공원이 올해 처음 공연 장소로 선정됐다.

최첨단 디지털 기술의 집적지인 DMC는 2018년 우리 사회의 변화를 상징하는 곳으로, 높은 빌딩으로 빼곡한 도심 공간에서 거리예술을 즐기는 새로운 예술적 경험을 시민들에게 선사할 것이다.

한편, 시민의 휴식공간으로 각광받고 있는 반포한강공원은 예술과 자연이 만나는 편안한 분위기에서 거리예술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또 주말에만 진행된 공연 시간을 확대해 시민들의 접근성을 높였다. 각 공간별로 시민 동선과 특성을 반영해 직장인을 위한 금요일 오후 공연과 가족단위 관람객을 위한 공휴일 공연을 운영한다.

5월중 서울로7017에서는 주말 공연을 비롯해 직장인을 위한 금요일 오후 공연, 가족 관객을 위한 공휴일 공연이 계획되어 있다.

6월에는 젊은층 유동인구가 많은 DDP에서 금요일 오후에 맞춤형 공연을 2회 추가로 진행한다. 서울숲공원에서는 주말 공연 외에 공휴일인 6일(현충일)에도 총 5회 공연을 예정하고 있다.

연극 위주로 진행됐던 공연 장르도 서커스, 비보이 공연 등을 새롭게 선정했다. 특히, 대규모 축제에서만 볼 수 있었던 대형 오브제를 사용한 작품과 시민 참여형 퍼포먼스 등 쉽게 보기 어려운 작품들까지 포함해 여러 장르의 프로그램을 풍성하게 준비했다.

국내 거리예술축제 초청작 선정 작품 : ▴사다리와 반구로 구성된 오브제를 활용해 끊임없이 흔들려야만 지속되는 현대인의 하루를 보여주는 ‘충동’(극단 몸꼴) ▴브레히트의 ‘코카서스의 백묵원’을 각색·구성한 음악극 ‘그루셰’(예술창작공장 콤마앤드) ▴실뜨기부터 인형극까지 줄로 다하는 1인극 ‘줄로 하는 공연<점>’ (일장일딴컴퍼니)가 있다.

시민 참여형 작품 : ▴마사지사로 육성된 시민 공연자들이 관객을 참여시켜 인간의 연약함을 마주하고 안아주는 예술치유 공연 ‘마사지사’(비주얼씨어터 꽃) ▴한국 전통 놀이 ‘사방치기’ 를 통해 인간의 삶을 바라보는 ‘사방치기’ (지오메트릭 스터디크리에이티브 그룹)가 있다.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발굴·지원 작품 : ‘컨템포러리 서커스(Contemporary Circus)’ 작품으로 ▴의자를 통해 서커스 밴드가 들려주는 현대인의 회로애락을 표현한 작품 ‘체어,테이블,체어’(팀퍼니스트) ▴나비를 닮은 디아블로를 활용하여 소년의 이야기를 담은 ‘날갯짓’(퍼포머준)이 있다.

국내 거리예술 시초인 연희작품 : ▴단군신화를 바탕으로 인간이 되고 싶은 동물들을 위해 쑥과 마늘을 기본 안주로 하는 포장마차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거리광대극 당골포차’(연희집단 The 광대) ▴현대 사회에서 전통 연희가 어떻게 발전하고 살아남았는지를 이야기하는 ‘조근조근’(여성연희단 노리꽃)가 선정되어 현대 ‘연희극’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 사회 문제점을 관객들과 함께 고민해보는 작품 : ▴공정하지 못한 현대사회에서 먹고 살기 위해 경쟁해야 하는 남자와 여자의 이야기를 다룬 ’아담스 미스(Adam’s Miss)(우주마인드프로젝트) ▴ 스펙과 능력이 중요시 되는 시대에서 살아가는 청년들의 삶을 비보이 동작들로 그려내는 ‘잉여인간’(갬블러크루)이 공연된다.

프로그램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www.sfac.or.kr) 홈페이지나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페이스북을 참고하면 된다. (☎ 02-3437-0054)

서울문화재단 주철환 대표이사는 “<시즌제>는 제한된 기간, 획일적인 공연 장소에서 벗어나 시민의 일상 가까이 찾아가 다양한 거리공연을 펼치고 작품 발표 기회가 제한된 거리예술가에게는 공연 기회를 제공하고 새로운 작품을 발굴하는 구심적 역할을 하고 있다”며 “나들이하기 좋은 봄, <시즌제>와 함께 삭막한 일상에 활기를 불어넣는 자신만의 축제를 만들어 보길 바란다” 고 말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