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EF

필라델피아미술관 소장…조선 후기 백동자도(百童子圖)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23일 오후 2시(미국 시각) 미국 필라델피아미술관을 방문하여 터모시 럽 관장(Timothy Rub)과 국외문화재 보존활용방안을 논의한 후 현지 미술관에 소장된 조선 후기 <백동자도(百童子圖)>의 보존처리에 필요한 지원을 협의하였다.

필라델피아미술관(이하 미술관)은 지난 2007년 제임스&애그네스킴 재단(James and Agnes Kim Foundation) 펀드를 통해 19세기에 제작된 10폭 병풍인 <백동자도>를 산 바 있는데, 구매 당시에 10폭 병풍은 이미 해체되어 5폭으로 된 한 쌍의 병풍으로 다시 장황 된 상태였다. 장황되는 과정에서 그림의 배열순서마저 바뀌게 되면서 이제는 정확한 의미와 아름다움을 제대로 알기가 어려운 상태이다.

문화재청은 작품에 가해진 손상을 제거하고, 제작 시기에 적합한 10폭 병풍으로 복원하고자 하는 미술관 측의 요청에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잘못된 순서도 바로잡을 예정이다. 미술관 측은 문화재청의 지원으로 <백동자도>가 잘 복원되면 구매 후 2009년 한 차례 전시 이후 공개한 적이 없었던 만큼 10년 만에 일반에 제대로 다시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참고로, <백동자도>는 천진무구한 수많은 아이가 뛰어노는 모습을 주제로 한 그림으로, 다남(多男), 부귀(富貴), 장수(長壽)와 같은 길상(吉祥)의 의미를 담고 있다. 백동자도는 18세기 초부터 왕실 혼례에서 자주 사용되었고, 이후 민간에서도 유행하였다.

문화재청은 2007년부터 국외에 있는 우리 문화재의 보존‧홍보를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9개국 30여 개 기관을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도 국외에 있는 소중하고 가치 있는 우리 문화재를 세계인이 함께 누릴 수 있도록 보존‧복원‧홍보 사업을 계속해서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