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W

‘여름밤의 소․확․행’ 서울시, 6月 한강 무료 이색 콘서트

여름밤의 소․확․행

성큼 찾아온 때 이른 무더위를 잊고 싶은 시민에게 서울시가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며 콘서트도 보고 한강의 야경까지 덤으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한강공원의 무료 이색 공연을 추천한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6월 한 달 매주 금·토요일 저녁 7시 여의도 물빛무대에서 ‘누워서 보는 콘서트(눕콘)’를, 광진교 8번가에서는 ‘한강 로맨틱 콘서트’를 연다고 밝혔다.

세계 최초 개폐식 수상무대인 여의도 물빛무대에서 열리는 ‘누워서 보는 콘서트(눕콘)’는 움직임에 따라 자유롭게 변형되는 편안한 빈백에 누워보는 것이 특징이다.

슈퍼스타 K2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행사에 참여한 남성 듀오 ‘레거시’ 무대를 비롯해 어쿠스틱, 재즈, 어반 보컬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쉴 틈 없이 펼쳐진다.

무대 인근에서 열리는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여의도)’도 함께 즐길 수 있으니 놓치지 말자. 공연뿐만 아니라 다양한 수공예품도 구경하고 맛있는 먹거리도 다양하게 맛볼 수 있다.

여의도 물빛무대는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 2번 출구로 나와 마포대교 방면으로 걸어오거나, 자가용을 이용할 경우 여의도 순복음 교회 맞은편 주차장을 통해 진입한 후 한강 쪽으로 걸어오면 된다.

관련 정보는 물빛무대 홈페이지(http://www.floating-stage.com)를 확인하거나 운영사무국(☏ 070-7525-1167)으로 문의하면 된다.

전망이 탁월해 로맨틱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광진교 8번가의 ‘한강 로맨틱 콘서트’에서도 한강의 야경을 보며 낭만적인 음악선율을 들을 수 있는 다양한 공연을 만나 볼 수 있다.

특히, 주목할 만한 공연은 ▴6.15(금) MBC ‘자체발광 오피스’ 속 목소리의 주인공 ‘ROO’와, 업텐션, 허각이 선택한 음악인 ‘기련(Giryeon)’의 합동공연 ▴6.16(토) 네이버 그라폴리오 BGM 챌린지 Vol.3 우승자 ‘규민’의 공연 ▴6.23(토) 장르의 경계를 허무는 재즈 피아니스트 ‘클라인’의 무대 등이다.

또한 6월 한 달간 유화작품 전시도 함께 열린다. 6.1~15엔 인상적인 그림을 선보이는 이숙연 작가의 ‘노님 : 연꽃과 잉어’ 전시가 진행된다. 이어 6.16(토)~6.29(금)엔 한강을 위해 특별히 작품을 준비한 이승은 작가의 ‘한강의 푸른 물결 위에’ 전시를 볼 수 있다.

한편, 광진교 8번가는 낭만적이고 로맨틱한 이 공간을 연인 단 둘이서만 즐길 수 있도록 무료 ‘프러포즈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광진교 8번가는 지난 4월부터 많은 예비신랑, 신부들의 아름다운 약속과 함께하고 있다. ‘프러포즈 이벤트’ 신청은 광진교 8번가 홈페이지를 통해 상시 진행되며, 관련 자세한 문의사항은 홈페이지를 이용하면 된다.

찾아오는 길은 지하철 5호선 광나루역 2번 출구 앞 횡단보도를 건너 좌회전한 후 약 300미터 직진하고 광진 청소년 수련관 사거리에서 우회전 후 약 600미터 직진하면 된다.

광진교 8번가 공연·전시·프러포즈 이벤트 문의는 공식 홈페이지(http://www.riverview8.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기용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성큼 다가온 여름을 맞이해 한강에서 즐길 수 있는 무료 문화·공연을 준비했다”며 “가족과 함께 시원한 강바람이 부는 한강에 나와 즐거운 시간 보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