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노부스 콰르텟 스페셜 앨범 ‘to walk’

노부스 콰르텟

예술의전당이 개관 3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실내악단 노부스 콰르텟과 손잡고 스페셜 음반을 발매한다. 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은 영상화 사업 SAC on Screen의 우수 공연 영상제작 활동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공연실황을 음원 앨범으로 제작하여 오는 8월 24일(금) 국내 온∙오프라인에서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은 공연실황 음원과 초고화질 4K카메라로 촬영된 메이킹 영상 그리고 노부스 콰르텟 멤버들의 매력이 돋보이는 화보집으로 구성되었다. 프로그램은 레스피기 도리아 선법의 4중주 Op.144, 드보르작 현악4중주 12번 F장조 Op.96 ‘아메리카’, 멘델스존 현악4중주 6번 f단조 Op.80이다. 이번 앨범은 오는 24일(금)부터 교보문고와 영풍문고 등 오프라인 매장과 인터파크 등 온라인 매장에서 구입 가능하다.

고학찬 사장은 “예술의전당을 찾아와 음악회를 즐기기 어려운 분을 위해 시작한 SAC on Screen 사업이 음반 발매로까지 이어져 한 단계 도약하게 되었다”고 소감을 밝히고 “예술의전당 스태프들이 직접 참여해 완성한 이번 앨범으로 자체 기술력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 앞으로도 수도권과 서울 시민 뿐 아니라 모든 국민이 예술의전당에 갖고 계신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은 예술의전당 음향 스태프들이 직접 참여한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작업에 레코딩과 에디팅을 맡은 문성욱 음향감독은 “4중주에서 네 개의 악기는 오케스트라와 달리 오롯이 사분의 일을 감당해야 한다. 그래서 그 소리는 정확하고 힘이 있어야 하지만 그 소리가 다른 악기를 가려서도 안된다. 그래서 4중주에서 각각의 악기들은 그저 네 개의 악기가 만들어 내는 네 배의 소리가 아닌 보다 깊은 공명을 만들어내야 한다. 이번 노부스 콰르텟 실황 연주음반은 네 명의 연주자들이 만들어내는 화려하면서도 깊은 공명을 고스란히 담아낸 음반이라고 생각한다.”며 음반의 완성도를 자신했다.

노부스 콰르텟의 놀라울 만큼 견고하고
균형 잡힌 연주가 담긴 특별한 선물

노부스 콰르텟은 2007년 창단된 단체로 바이올린 김재영, 김영욱, 비올라 김규현, 첼로 문웅휘가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활발한 국내외 연주로 두터운 팬 층을 확보하고 있으며 연주회마다 평론가와 일반 관객의 찬사와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2014년 국내 실내악단으로는 최초로 모차르트 국제 콩쿠르(11회)에서 우승하며 국제무대에서도 그 실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노부스 콰르텟은 2016년 제2회 예술의전당 예술대상에서 실내악 부문 최우수상을 받아 예술의전당과 각별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노부스 콰르텟/NOVUS Quartet (String Quartet)

“이 앙상블은 놀라울 만큼 견고하고 균형 잡힌 연주를 한다. 네 음악가들 모두 동등한 수준으로 연주하며,
음악을 만드는 방법은 매혹적이다. 우리는 노부스 콰르텟의 밝은 미래를 예견한다.”
-루카스 하겐 (하겐 콰르텟 제1바이올리니스트)

젊은 현악사중주, NOVUS Quartet은 바이올린 김재영, 김영욱, 비올라 김규현, 첼로 문웅휘 이상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차세대 솔리스트 연주자들로 구성되어 있다. 2007년 한국 예술 종합학교 출신의 젊은 연주자들이 실내악에 대한 사명감으로 결성했으며 1바이올린과 2바이올린의 구분이 없는 인상적인 팀운영은 곡마다 표정이 변화무쌍한 음악을 만드는데 큰 자산이 되고 있다.

결성 직후 오사카 국제 실내악 콩쿠르를 비롯해서 리옹 국제 실내악 콩쿠르, 하이든 국제 실내악 콩쿠르 등 저명한 실내악 콩쿠르에서 순위입상을 했으며 노부스 콰르텟의 모든 콩쿠르 기록은 한국인 최초 순위입상이다. 2012년 세계 최고권위의 독일 ARD 국제 음악콩쿠르에서 2위를 수상했으며, 2014년 한국 현악사중주팀으로써는 최초로 제11회 모차르트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을 거머쥐면서 대한민국 실내악 역사를 완전히 새로 썼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5년 제9회 대원음악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했다.

노부스 콰르텟은 2013년 뉴욕 카네기홀 데뷔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올렸으며 슈바츠발트 페스티벌, 하이델베르크 슈베칭엔 페스티벌, 리스본 체임버 뮤직 페스티벌, 바르나 뮤직 페스티벌 등 여러 저명한 해외 음악 페스티벌에서 초청받아 연주하였다. Süddeutsche Philharmonic Orchestra와 협연무대에서 슈포어의 현악사중주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협주곡을 연주하였으며 국내에서도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대관령국제음악제, 통영국제음악제를 포함한 여러 음악축제에 지속적으로 초청받고 있다. 예술의전당과 LG아트센터 등에서의 정기 연주 외에 국회의사당 연주, 금호아트홀 재개관 기념 무대, 하이든 페스티벌 초청공연 등에서 폭넓은 레퍼토리로 청중들을 만나고 있으며 국내 최초로 바흐의 푸가의 기법 전곡연주를 했다.

2011년 국제교류재단의 후원으로 코스타리카 크레도마틱 국제음악제에 초청받아 10회가 넘는 연주무대에 올랐으며 클래식 한류를 앞장서며 엘살바도르, 파나마로 이어지는 중남미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2013년 KBS FM이 주관하는 ‘한국의 음악가’ 시리즈의 일환으로 음반 녹음을 했으며 2014년 제13회 통영국제음악제 상주음악가로 선정되었다. 2014년 4월 KBS교향악단과 슈포어의 현악사중주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협주곡을 국내 초연하였으며 이듬해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무대에 섰다. 2015년 3월 오스트리아 빈 뮤직페라인에 초청받아 연주하였으며, 9월에는 한국인 최초로 베를린 뮤직 페스티벌에 초청받아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선보였다.

2015년 12월, 국내 실내악단으로는 이례적으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의 정기연주회 <죽음과 소녀>를 언론의 극찬 속에 성공적으로 마쳤고, 이 공연은 2016년 제2회 예술의전당 예술대상 음악분야에서 실내악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이어 2016년 5월에는 노부스 콰르텟의 첫 인터내셔널 음반(아파르떼 레이블)이 발매되었다.

노부스 콰르텟은 베를린 국립음대, 뮌헨 국립음대 그리고 드레스덴 국립음대 등에서 수학하고 있는 개인 독주자 과정과는 별도로 뮌헨국립음대에서 멤버 전원이 명교수 크리스토프 포펜과 하리올프 슐리히티히의 지도로 실내악 최고연주자과정을 함께 수학했다. 현 하겐 콰르텟의 리더인 루카스 하겐의 멘토쉽을 받고 있는 동시에 전 아르테미스 콰르텟의 바이올리니스트인 하이메 뮐러의 가르침을 받고 있으며 2015년 벨치아 콰르텟의 멘토링 수혜자로 선정되어 앙상블을 세계정상의 수준으로 올리고 있다.

2014/2015시즌부터 하겐 콰르텟, 벨치아 콰르텟, 아르테미스 콰르텟 등이 소속 되어 있는 현악사중주 매니지먼트로 가장 독보적인 글로벌 에이전시 짐멘아우어(Impresariat Simmenauer)의 소속 연주자로 활동하게 되었다. 노부스 콰르텟은 이로써 짐멘아우어에 이름을 올린 첫 한국인 아티스트이자 현재 유일한 동양인 소속아티스트이다. 현재 해외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유일한 우리 현악사중주팀으로서 노부스 콰르텟은 그들의 역사가 대한민국 현악4중주의 역사가 될 것이라는 프론티어로서의 사명감과 진중한 발걸음으로 세계무대에서 약진하고 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