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제당 배렴 작고 50주기…배렴가옥, 특별전

배렴가옥

서울시는 오는 9월 5일(수)부터 11월 4일(일)까지 역사가옥으로 운영 중인 ‘배렴가옥’에서 <제당 배렴, 수묵에 묻힌 인생>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배렴 작고 50주기를 맞아 개최되는 전시로 한국화에 한 획을 그었던 배렴의 삶과 작품세계를 재조명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제당 배렴이 생애 말년을 보낸 배렴가옥은 등록문화재 제85호로 우리나라 전통 회화를 재조명하는 전시관과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세미나실, 1950년대 북촌에 위치한 전형적인 근대한옥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공간들로 구성되어 있다.

서울시 공공한옥인 ‘배렴가옥’은 지난 4월부터 (재)내셔널트러스트 문화유산기금이 민간위탁 운영을 맡아 역사인물가옥으로서의 보전은 물론 지역의 공공재로서 시민들이 자주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특별전은 화가이자 우리나라 미술계 중진으로 살았던 제당 배렴 작고 50주기를 맞아, 배렴의 삶과 작품세계를 회고하기 위해 그가 세상을 뜨기 전 마지막 해에 그린 산수화 등 작품과 더불어 배렴의 유품 등이 함께 전시된다.

제당 배렴은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치던 1968년 9월 5일 58세의 나이로 갑자기 세상을 떴다. <제당 배렴, 수묵에 묻힌 인생> 특별전이 개최되는 오는 9월 5일은 배렴 작고 50주기가 되는 날이다.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교수이자 국전 심사위원을 역임한 제당 배렴은 청전 이상범 이후 또 다른 한국 산수의 전형을 마련했다고 평가 받는 인물이다.

이번 특별전에는 추심상로(秋深霜老) 등 작품 4점과 화구(붓, 먹, 안료 등), 인장 등 제당 배렴의 유품 100여점이 전시되며, 이는 배렴선생의 유가족으로부터 전시기간 동안 대여 받아 진행된다.

제당 배렴의 초기 작품부터 살아 계실 때 마지막으로 그린 추심상로(秋深霜老)까지 배렴의 화풍 변화를 엿볼 수 있는 작품이 전시되며, 이 외에도 영상을 통해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배렴 선생 유가족의 협조를 통해 배렴의 작품에 쓰인 여러 개의 인장과 화구 등 손 때가 묻은 다양한 유품이 전시되며, 이는 이번 특별전을 통해 처음 소개되는 것이다. 이 외에 훈장과 상장, 사진 등 총 100여점의 유품이 전시된다.

‘배렴가옥’ 특별전시 기간 중에는 전시 연계 강연도 진행된다. 9월 8일(수) 정희정 한국미술연구소 선임연구원의 <수묵에 묻힌 인생 – 제당 배렴>을 시작으로, 총 다섯 차례의 강연을 통해 제당 배렴의 작품세계와 한국 근대화에 대해 알아보는 강좌가 준비되어 있다.

한편 ‘배렴가옥’은 이번 전시를 시작으로 배렴가옥의 건축적 형태와 특성을 통해 배렴가옥의 역사와 변화 그리고 북촌의 한옥과 생활사를 살펴볼 수 있는 전시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우리나라 미술의 흐름을 이해시키고 서화(書畵)의 아름다움과 문화적 가치를 알리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배렴가옥’은 화요일부터 일요일, 10시~18시까지 운영되며(월요일, 법정공휴일 휴관) 전시 관람료는 무료다.(배렴가옥 : 종로구 계동길 89)

기타 자세한 사항은 배렴 가옥(☎ 02-765-1375)으로 문의하거나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http://hanok.seoul.go.kr)와 블로그(https://blog.naver.com/00hanok)를 참고하면 된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제당 배렴의 자취를 찾고 역사가옥으로서 배렴가옥을 자리매김하는 이번 특별전을 시작으로 한옥 등 건축자산과 관련된 역사·인문 스토리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콘텐츠 활용을 통해 서울시 건축자산으로서의 문화적 가치를 시민과 공유하고 확산시키겠다.”고 말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