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휘어진 공간 속으로 : Into a Curved Space

Into a Curved Space

북서울미술관은 2018년 9월 4일부터 2019년 3월 20일까지 김주현 작가의 《휘어진 공간 속으로》전을 개최한다. 지금까지 북서울미술관은 현대미술작가를 초청해 기초 조형 개념들을 쉽고 재미있게 풀어내는 어린이 전시 시리즈를 전개해왔다. 이번 전시의 참여 작가인 김주현은 수학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발전시킨 다양한 형태의 조각 작품들을 통해 새로운 공간적 상상력을 보여준다.

‘새로운 구조, 공간’을 찾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온 김주현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높이 2~3m 가량의 거대한 조각 작품을 통해 어린이들이 일상에서 경험하지 못한 역동적인 공간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나아가 편평한 벽과 바닥, 천장에 익숙한 어린이들이 구부러지고, 휘어진 공간을 직접 관찰하고, 만져보고, 경험하면서 스스로의 공간적 상상력을 발전시키길 바란다.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어린이 갤러리

화~금 10:00-20:00
토, 일, 공휴일
하절기(3월~10월) 19:00까지
동절기(11월~2월) 18:00까지
뮤지엄 나이트(매월 1, 3주 금요일) 10:00-22:00
문화가 있는 날(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10:00-22:00
휴관일 : 매주 월요일, 1월 1일

관람료 무료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품들은 평소 자연, 과학, 수학에 관심이 많았던 작가가 2008년 접하게 된 ‘위상수학(Topology)’이라는 학문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발전시킨 것들이다. 위상수학은 공간 속의 위치나 형상에 관해 연구하는 학문으로, 위상수학에서는 크기나 모양이 다른 두 물체일지라도 위치와 상태라는 성질만 같다면 ‘위상이 같다’고 설명한다. 다소 어렵게 들리는 위상수학에 대해 쉽게 설명하기 위해 자주 사용되는 예시가 도넛과 컵이다. 위상수학에서는 도넛의 구멍이 컵에 달린 손잡이가 되도록 꾹꾹 눌러서 모양을 바꿀 수 있기에, 도넛과 손잡이가 달린 컵을 하나의 구멍을 가진 같은 위상으로 본다. 작가는 이처럼 위상수학의 자유로운 상상력을 자신의 작품에 적용해, 기존의 작업에서 직선을 마음대로 늘이고 휘고, 뒤틀어 완전히 새로운 형태와 공간을 만들어냈다. 또한 위상수학에서 자주 언급되는 속이 빈 도넛 형태의 ‘토러스(Torus)’의 전체나 일부분을 작품에 사용하면서, 시작과 끝을 알 수 없는 우주공간의 다양한 변화와 가능성을 떠올리게 한다.

한편 북서울미술관과 서울교육대학교간 업무협약으로 교대 교수·연구진이 연구개발에 참여한 워크북과 워크시트를 어린이와 동반 보호자가 전시를 관람하며 풀어가도록 설계해 교육과정과의 연계를 시도하고 있다. 또한 작가의 참여로 완성된 체험 교육공간은 곡면 구조물의 칠판에 분필그리기 활동을 통해 전시장에서의 경험을 일상으로 끌어들인다.

우리가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공간을 상상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익숙한 공간을 변형해 새로운 공간으로 만드는 생각은 그보다는 수월할 것이다. 전시 《휘어진 공간 속으로》가 어린이들이 수직, 수평의 일상적 공간에서 새로운 공간을 상상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