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10월, 큐레이터와 함께 가을 박물관 속으로

10월 큐레이터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매주 수요일 야간개장 시간(21:00까지)에 박물관 큐레이터의 상세한 전시품 해설과 관람객과의 질의응답으로 구성된 참여형 프로그램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운영한다.

2018년 10월 큐레이터와의 대화에서는 특별전 <황금문명 엘도라도 – 신비의 보물을 찾아서>(2018.8.4.-10.28.)의 전시 설명회를 계속한다. 콜롬비아 원주민은 황금을 신과 소통하고 자연과 하나 되기 위한 영혼의 도구로 여겼다. 전설과 신비로움을 담은 콜롬비아 황금문명은 한국 최초로 소개하는 전시이며 담당 큐레이터의 해설은 더욱 알찬 시간 여행으로 인도할 것이다.

또 특별전 <지도예찬 – 조선지도 500년, 공간·시간·인간의 이야기>(2018.8.14.-10.28.)의 전시 설명회도 계속된다.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지도들이 한 자리에 모인 유례없는 전시를 담당한 큐레이터가 대동여지도(전체 크기는 세로 6.7m, 가로 3.8m)등 지도에 담겨있는 국토의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에 대한 풍성한 이야기를 펼쳐 보인다.

괘불전 <세 부처의 모임 – 상주 용흥사 괘불>(2018.5.4.-10.28.)의 전시 설명회도 진행된다. 1684년 제작된 대형 의식용 불화인 <상주 용흥사 괘불>(보물 제1374호)은 어제 그린 듯 생생한 색채로 전하고 있다. 소장 사찰에 괘불이 되돌아가기 전 마지막 설명회가 10월 24일 불교회화실에서 열린다.

“큐레이터와의 대화” 프로그램

일시: 매주 수요일 18:00~18:30 / 19:00~19:30
공휴일이 수요일인 경우에는 “큐레이터와의 대화”가 없음.
참여방법: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현장에서 참여 가능(정원 제한 없음)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선사ㆍ고대관, 중ㆍ근세관, 기증관, 서화관,
조각․공예관, 아시아관, 특별전시실) 및 기획전시실과 야외 전시장
관람료: 상설전시관(무료, 기획전시실 관람료 별도)
셔틀버스 운영: 단체 20명 이상(편도), 무료, 버스예약(02-2077-9040 김재연)

특별공개 전시품의 해설도 새로 진행된다. 테마전 <신안해저문화재 흑유자黑釉磁 특별대공개>(2018.6.4.-2019.6.2.)는 신안선(新安船)에서 발견된 흑유자 180점을 전시한다. 중국 각지에서 제작된 찻그릇과 차 문화에 대한 해설은‘흑유자와 동아시아 차 문화(신안해저문화재실, 10/17)’에서 들을 수 있다.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 기념 특별공개 – 세종과 인재 경영>(2018.9.19.-12.20.)에서는 세종시대 문화유산의 정수인 국가지정문화재 4건을 특별 공개한다. 훈민정음의 초기 모습을 보여주는『월인석보月印釋譜』(보물 제745-11호)를 비롯, 집현전 학사들이 꽃피운 찬란한 문화에 대한 해설은 10월 24일, 상설전시관 조선실에서 들을 수 있다.

이밖에 상설전시관에서는‘삼국시대 금동불 제작방법(불교조각실, 10/10)’등 다양한 시대와 장르의 전시품에 대한 풍부한 설명을 자유롭게 선택하여 들을 수 있다.

관람객과 박물관의 소통의 공간이기도 한 “큐레이터와의 대화”는 별도의 예약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박물관 셔틀버스는 회사 단체(20명 이상) 관람객의 편의를 위해 운영되고 있으며, 사전에 예약하면 무료(선착순)로 이용할 수 있다.

“큐레이터와의 대화” 전시설명 리플릿은 상설전시관 안내데스크에서 배포하며, 국립중앙박물관 누리집“행사/참여마당-큐레이터와의 대화” 자료실에서 e-book 형태로도 제공한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