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일본미술 읽어봅시다! 獅子와 牡丹

獅子와 牡丹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9월 21일부터 「일본미술을 읽어봅시다! 사자(獅子)와 모란(牡丹)」를 주제로 상설전시관 3층 일본실에서 새로운 상설전시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공개하는 전시품은 병풍 3점, 족자 2점, 공예품 2점, 그리고 다색판화(우키요에 浮世繪) 8점으로 총 15점이다.

이번 정기교체에서는 일본미술에서 한 쌍으로 자주 등장하는 사자와 모란을 표현한 일본근대미술품 4점을 선보인다. 일본에서는 평화를 기원하는 사자가 모란을 배경으로 춤추는 ‘샷교(石橋)’라는 노가쿠(能樂)가 유행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사자를 ‘평화를 기원하며 춤추는 상서로운 동물’로 생각했다. 이번 정기교체에서 선보이는 모란을 배경으로 사자탈을 쓰고 춤추는 여인을 그린 회화 2점과, 알마이트(Almite)와 조채칠(彫彩漆)이라는 개성적인 재료와 기법으로 사자와 모란을 표현한 공예품 2점을 통해 일본미술 속 사자와 모란의 의미를 읽어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한편 에도시대(江戶時代, 1603~1868) 도쿄와 교토를 잇는 도로였던 도카이도(東海道)의 역참(驛站)과 관련 있는 전설이나 고사(故事) 등을 화제로 다룬 우키요에(浮世繪) 시리즈 <도카이도의 53개 이야기(東海道五十三對)> 중 ‘무사(武士)’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 8점도 선보인다. 일본은 오랫동안 무사가 지배한 나라였다. 첫 무사정권인 가마쿠라막부(鎌倉幕府, 1185~1333)에서 메이지유신(明治維新) 이전의 에도막부(江戶幕府, 1603~1867)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무사들이 다채로운 전설과 일화를 남겼다. 부하의 배신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부터 싸움에 패해 쫓겨난 유배지에서 평생의 반려자를 만나는 무사들의 표정과 동작 감정을 생생하게 만나 볼 수 있다.

상설전시관 일본실은 연중 무료 관람이며, 이번 공개는 12월 20일까지 계속된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