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16년 만에 만나는 현대무용의 살아있는 신화!…네덜란드댄스시어터1

16년 만에 만나는 현대무용의 살아있는 신화!

전 세계 무용수들의 꿈의 무용단, 네덜란드댄스시어터1
예술의전당 개관 30주년 기념 프로젝트로 16년 만에 내한!

올해 가장 기대되는 무용 공연으로 손꼽히는 세계 최고 현대 무용단의 공연이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무대에 오른다. 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은 10월 19일(금)부터 21일(일)까지 오페라극장에서 네덜란드댄스시어터1(NDT1)의 공연을 선보인다.

예술의전당이 지난 2002년 초청한 이후 16년 만에 이루어진 내한 공연으로 무용전공자와 애호가 등 평단과 일반의 관심이 벌써부터 뜨겁다. 평단으로부터 ‘발레와 현대무용을 아우르는 폭넓은 스펙트럼을 자랑하며 혁신성과 세련미, 우아함을 모두 갖춘 세계 최정상급의 무용단’이라는 평가를 받는 NDT1의 이번 공연은 예술의전당이 개관 30주년을 맞아 특별히 추진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NDT의 예술감독 폴 라이트풋과 예술고문 솔 레옹이 공동작업한 <Stop-Motion>(2014), <Safe as Houses>(2001)와 더불어 NDT의 협력안무가이자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의 상주안무가로 활동 중인 마르코 괴케의 따끈한 9월 신작이 거의 동시시점으로 국내 관객에게 소개된다.

지금의 NDT1을 있게 한 전설적인 예술감독 이리 킬리안의 뒤를 이어 포스트 킬리안의 시대를 열며 세계 최정상의 자리를 잇게 하는 대표적인 유명 레퍼토리를 비롯해 최신작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는 점이 특별하다. 예술의전당과 NDT 사이의 지속적인 교류와 신뢰 위에 성사된 16년 만의 내한 공연에 대해 올해 최고의 무용 공연이 될 것이라는 입소문으로 벌써부터 무용계가 들썩이고 있다. 입장권은 4~12만원이며 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sac.or.kr)와 전화(02-580-1300)로 예매 가능하다.

무용계의 살아있는 역사
NDT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NDT는 1959년 창단되어 꾸준히 명성을 쌓아오다가 1975년 이리 킬리안을 예술감독으로 영입하며 세계계적인 무용단으로 발돋움 하게 된다. 20세기 최고의 천재 안무가로 손꼽히며 무용 교과서에도 소개되는 전설적인 안무가 킬리안은 25년간 NDT를 이끌었는데 ‘기교적인 발레와 자유로운 현대무용을 이상적으로 결합하고 음악의 선율도 시각화하며’ 무용단을 세계 최정상의 자리에 올려두었다.

이리 킬리안이 은퇴한 2011년부터 상주 안무가인 폴 라이트풋이 예술감독으로 단체를 이끌고 있다. 그는 신선하고 충격적인 아이디어와 깊이 있는 움직임으로 전 세계 현대무용의 흐름을 선도하며 포스트 킬리안 시대에도 NDT의 명성과 성취를 흔들림 없이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NDT의 예술고문과 예술감독으로서 단체를 이끌고 있는 안무가 폴 라이트풋과 솔 레옹은 1989년부터 함께 활동하며 NDT를 위해 50편이 넘는 작품을 안무했으며 2005년 예술성과 혁신성을 인정받아 ‘무용계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브누아 드 라 당스’에서 함께 안무가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2002년 예술의전당에서 개최된 NDT1의 내한공연 당시 이리 킬리안의 <프티 모르(Petit Mort)>에 무용수로 참가해 내한한 바 있는 폴 라이트풋은 16년이 지난 현재 안무가이자 예술감독으로 한국 관객과 재회하게 되었다. 이번 공연은 NDT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모두 아우르는 작품들로 구성된다는 것이 특징적이다. <Safe as Houses>(2001)와 <Stop-Motion>(2014)으로 최근 NDT의 과거를 살펴보고 한국 공연 직전에 네덜란드에서 소개되는 최신작을 통해 NDT의 현재와 미래를 점쳐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내한이 더욱 큰 의미를 가진다.

매순간 시선을 사로잡는 깊이 있는 움직임,
발레 미학이 살아있는 독보적인 현대무용으로 전하는 감동

<Stop-Motion>은 이별과 변화를 주제로 막스 리히터의 슬픈 음악과 영상을 아우르며 비극적 인상을 강하게 남기는 작품이다. 다채로운 환영의 심상으로 관객의 감성을 자극하며 2014년 초연부터 호평을 이끌어 낼만큼 완성도가 높은 작품으로 유명하다. <Safe as Houses>는 유교의 경전 중 하나인 ‘역경’에서 영감을 받아 창작된 작품이다. 미니멀한 세트와 영상에 바흐의 음악을 입히고 세련된 안무가 결합하여 깊은 심미감을 선보이며 2001년 초연 이후 세계 각국의 무대에서 사랑받는 대표 레퍼토리다. 물리적 환경에 대한 인간의 의존과 궁극적으로 이로부터 살아남는 영혼에 대한 심오한 움직임이 요한 세바스찬 바흐의 음악 위에서 이루어진다.

여전히 베일에 가려진 마르코 괴케의 신작<Walk the Demon>은 9월 27일 네덜란드에서 세계 초연되고 곧 이어 예술의전당에서 아시아 초연된다. 과거 남다른 감각의 안무를 선보여온 안무가가 어떠한 상상력으로 미지의 세계를 선사할지 벌써부터 관심이 뜨겁다. 어느덧 이리 킬리안의 후광을 벗어내고 당당하게 자신들의 미래와 현재를 확인시키고 있는 최정상의 예술가들을 만날 절호의 기회가 이제 며칠 앞으로 다가왔다.

네덜란드댄스시어터 소개

1959년 창단 이래로 현대무용 분야에서 독자적인 길을 닦고 있는 NDT는 네덜란드에서 활동하는 무용단으로서 2018/2019 시즌에 8개의 세계 신작을 발표하는 등 활발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안무가 글렌 테틀리와 한스 반 마넨은 아방가르드한 미학과 진보적인 프로덕션으로 NDT가 국제적 위상을 갖게 했다. 25년간 NDT를 세계 최정상의 반열에 끌어올리며 ‘현대무용의 나침반’으로 불리는 이리 킬리안에 이어 2002년부터는 폴 라이트풋과 솔 레옹이 상주안무가로 활동하고 있다.

NDT는 17세부터 23세까지 유능한 젊은 무용수로 구성되어 기량 육성에 집중하는 NDT2와 성인 무용수들의 예술적 개성과 기량을 최고조로 끌어올려 세계적 무대에서 인정받는 NDT1으로 무용단을 나누어 운영하고 있다. NDT1은 현재 세계 각국 출신의 무용수 28명이 활동하고 있다. 40세 이상의 원숙한 무용수들이 소속된 NDT3은 2006년 활동을 중단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