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젊음, 클래식을 물들이다!…대학오케스트라축제

젊음, 클래식을 물들이다

열정 가득한 대학생들의 클래식 음악 축제가 예술의전당에서 열린다. 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이 10월 30일(화)부터 11월 8일(목)까지 2018 예술의전당 <대학오케스트라축제>를 콘서트홀 무대에서 선보인다. (총 7회, 11/2(금), 11/3(토), 11/5(월) 공연 없음) ‘젊음, 클래식을 물들이다’라는 부제로 경희대학교, 계명대학교, 서울대학교, 숙명여자대학교, 연세대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 한양대학교(가나다순) 등 총 7개 대학의 오케스트라가 무대에 오른다. 베토벤, 모차르트, 말러, 브람스, 바그너 등의 대작을 젊음으로 물들일 이번 공연은 각 대학의 교수진, 각 대학 출신 연주자들이 지휘ㆍ협연자로 함께한다.

입장권은 전 좌석 2만원이며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에서 구입할 수 있다. 대학생의 경우 2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7회 공연을 패키지로 예매할 경우 40%의 할인을 받을 수 있으며, 4회 공연을 패키지로 예매할 경우 25%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기타 할인 혜택은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에 안내되어 있다.

가을 하늘을 수놓을 클래식 음악
설렘과 열정 가득한 무대

2013년 시작하여 5회를 맞이하는 <대학오케스트라축제>는 국내를 대표하는 음악대학 오케스트라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무대이다. <대학오케스트라축제>는 예술의전당이 4월 <교향악축제>에 이어 선보이는 가을 교향악 축제로, 매년 업그레이드되는 연주자들의 탄탄한 실력으로 호평을 받으며 2030 관객뿐만 아니라 클래식 애호가들에게도 사랑을 받고 있다.

‘젊음, 클래식을 물들이다’라는 부제로 관객들을 만나는 올해 공연은, 거장의 음악에 대학생들의 젊음과 열정이 더해져 더욱 풍요롭고 다채로운 무대로 꾸며진다. 현재 활발히 활동 중인 각 학교 교수진들과 젊은 연주자들이 함께 호흡하며, 장차 우리나라 음악계를 이끌어갈 전도유망한 연주자부터 클래식 음악계를 주도하는 기성 연주자까지 한 무대에서 만나는 의미 있는 축제가 될 예정이다.

젊음으로 물들일 다채로운 프로그램

다양한 학교들이 한데 모여 그들만의 개성과 열정을 뽐내는 만큼, 각 오케스트라의 특징을 살린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매일 감상할 수 있다는 것 역시 <대학 오케스트라 축제>의 매력이다.

첫 음악회는 10월 30일(화)로, 임헌정의 지휘의 서울대학교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전상직의 관현악을 위한 “믿음”을 세계 초연함으로써 그 포문을 연다. 뒤이어 베토벤의 교향곡 제9번 “합창”을 박미혜, 양송미, 정의근, 전승현 4인의 솔리스트와 함께 들려줄 예정이다.

10월 31일(수)에는 한국예술종합학교의 크누아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정치용의 지휘로 드뷔시, 베버, 브람스의 작품을 연주한다. 드뷔시의 야상곡 제2번 “축제”로 공연을 시작하고, 뒤이어 베버의 클라리넷 5중주를 클라리넷티스트 채재일과 함께 선보인다. 마지막으로 브람스의 교향곡 제3번으로 가을 하늘을 장식할 예정이다.

11월 1일(목)에는 경희대학교의 경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지휘자 강석희, 피아니스트 임효선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 베토벤의 에그몬트 서곡으로 경쾌하게 시작하며 피아노 협주곡 제5번 “황제”가 그 뒤를 따른다. 마지막으로 라흐마니노프의 교향곡 제2번으로 벅찬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11월 4일(일), 장윤성의 지휘로 무대에 오르는 연세대학교 연세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바그너의 오페라 <리엔치> 서곡의 웅장한 멜로디로 관객들을 맞이한다. 뒤이어 피아니스트 김영호와 생상스 피아노 협주곡 제2번으로 호흡을 맞춘 후, 베를리오즈의 환상교향곡으로 대서사를 마무리한다.

11월 6일(화), 숙명여자대학교의 숙명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김경희의 지휘로 무대에 올라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글린카의 오페라 <루슬란과 류드밀라> 서곡의 경쾌한 음악으로 막을 올린 후, 베토벤의 합창 환상곡을 피아니스트 박수진과 함께 연주한다. 끝으로 말러의 교향곡 제5번으로 대미를 장식한다.

11월 7일(수)에는 최희준의 지휘와 호르니스트 김홍박의 연주로 한양대학교 한양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공연이 펼쳐진다. 모차르트 최고의 걸작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서곡으로 힘찬 시작을 알리고, 뒤이어 모차르트의 호른 협주곡 제4번이 김홍박의 소리로 울려 퍼진다. 마지막으로 말러의 교향곡 제1번 “거인”이 가을 하늘을 물들일 계획이다.

마지막 음악회인 11월 8일(목)은 계명대학교의 계명 오케스트라가 곽승의 지휘로 예술의전당을 찾는다. <대학오케스트라축제> 첫 출연인 계명대학교는 보이토와 베토벤의 곡으로 축제의 마무리를 장식할 예정이다. 계명 오케스트라는 보이토의 오페라 <메피스토펠레> 중 “천국의 서막”을 들려준 뒤, <대학오케스트라축제> 첫 번째 음악회에서 선보였던 베토벤의 교향곡 제9번 “합창”을 이화영, 백민아, 하석배, 김승철, 홍순포 5인의 솔리스트와 함께 다시 한 번 선보인다. 축제의 처음과 마지막을 장식하는 베토벤 “합창”을 통해, 각 학교 별 음악 세계를 들여다보며 각기 다른 매력을 느끼는 것도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