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W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2018 꽃 피는 서울상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

서울시는 생활 주변에서 꽃과 나무를 심고 가꾸는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또 확산시키기 위해 『꽃 피는 서울상 콘테스트』를 개최하여 총 42곳을 ‘꽃 피는 서울상’ 인증 대상지로 선정하고 시상한다고 밝혔다.

‘꽃 피는 서울상’ 콘테스트는 서울시내 생활공간 속에서 시민들이 꽃과 나무를 심은 우수사례를 발굴하는 것으로 10월 23일(화) 14시부터 16시까지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콘테스트는 서울시내 시민녹화 우수사례로 신청되거나 추천된 138곳의 심사를 시작으로 시작하였다. 전문가들의 서류심사 및 현장심사를 거쳐 총 42개의 우수사례를 선정하였으며, 이 중 26건에 대하여 내일 시상하고 수상자에게는 총 3,000만원의 시상금을 전달하는 것이다.

서울시와 (재)서울그린트러스트가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는 생활 속에서 꽃과 나무를 심고 가꾼 우수사례에 대해 발굴을 통해 녹화활동에 대한 시민의 관심도를 높이고 및 정원문화를 확산하고자 시작되었다.

‘꽃 피는 서울상’ 콘테스트는 서울시에서 2013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시민 녹색문화운동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의 마지막 행사로 이웃들과 함께한 작지만 의미 있는 성과들이 많이 쏟아져 나왔다.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은 매년 서울 전역에서 마을, 골목, 아파트, 학교 등 500여개의 커뮤니티가 참여하여 건강한 녹색공간을 확충하면서 도시에 생기를 불어넣는 시민녹화운동이다.

9월부터 공모 후 서류 및 현장심사 거쳐
10/23(화) 우수사례 42곳 발표 및 시상

공모대상은 생활주변을 꽃과 나무로 푸르게 가꾸거나 또는 이웃과 함께 동네 골목길을 푸르게 가꾼 사례로서 골목길이나 자투리땅 등 동네, 학교, 건물·상가 또는 공동주택(아파트, 빌라) 등 제한 없이 신청이 가능했다.

지난 9월 5일부터 16일까지 접수 받은 결과, 총 138건의 다양한 녹화사례가 접수되었다. 각계 전문가와 시민 대표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서류 및 현장심사를 거쳐 42건을 선정하였고, 그 중 우수사례 26건에 대해서 10월 23일(화) ‘꽃 피는 서울상’ 콘테스트 대회에서 서울특별시장상을 수여하고 총 3,000만원의 시상금을 지급한다.

시는 26개의 본상 이외에도 1차 서류심사 결과 우수사례로 평가받은 16팀에 대해서도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상징적인 인증물을 수여한다.

‘시상’은 “꽃피는서울 새내기상” 5개팀, “아름다운 경관상” 8개팀, “꽃피는 이야기상” 8개팀, “으뜸가꾸미상” 5개팀 등 총 26개팀에 서울특별시장상과 상금 100만원을 각각 수여하고, ‘인증’은 본상을 수상하지 못한 나머지 16팀에게 각 20만원씩의 상금과 인증물을 수여한다.

수상 및 인증을 통해 이웃과 함께하는 건강한 동네, 소통과 커뮤니티로 넘치는 마을, 공유를 통한 녹색도시 서울을 만들어 나가는데 앞장 설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심사위원은 꽃과 나무, 커뮤니티 전문가 외에도 시민정원사인 일반시민까지 총 7명으로 구성되어, 적극성, 과정의 감동 및 우수성, 경관성, 녹화 수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였다.

심사결과 동네의 깨끗하고 아름다운 환경과 밝은 분위기를 위해 주민들이 함께 가꾼 사례가 많았다.

인근 공원을 내 정원처럼 가꾼 사람들, 상처를 치유하고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정원을 가꾼 사람들, 우리 집이지만 이웃들과 나누며 꽃의 즐거움을 공유하는 사람들 등 저마다의 사연으로 꽃과 정을 나누는 시민들을 만나게 되었다.

꽃피는서울 새내기상은 ▲노원구=경춘선 숲길을 아름다운 명소로 가꾸고 있는 ‘좋은바람’ ▲금천구=학생과 학부모들이 활발하게 녹화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서울금나래초등학교’ ▲영등포구=건물 외부 자투리공간을 정원조성한 ‘에이블허브’ 등 5개팀이 수상한다.

아름다운 경관상에는 ▲송파구=2014년 조성된 골목길 녹화지를 꾸준히 관리하고 있는 ‘마천2동 주민자치위원회’ ▲금천구=10m 높이의 초록커튼을 설치하여 특색있는 경관을 조성한 ‘숲지기강지기’ 등 8개팀이 수상한다.

꽃피는 이야기상에는 ▲서대문구=쓰레기 투기지역을 벽화와 화분으로 환경개선하고 원예교육 등 주민참여가 활발한 ‘서대문자활센터’ ▲중구=남산골 한옥마을 일대를 문화예술 공간으로 탈바꿈한 ‘재단법인 멍석’ 등 8개팀이 수상한다.

으뜸 가꾸미상에는 ▲강서구=40년 넘게 무질서하게 방치된 마을 공동부지를 꽃밭으로 조성하여 이웃 간의 소통장소로 이용하고 있는 ‘개화선녀회’ ▲성북구=정원을 테마로 마을축제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는 ‘김경숙님’ 등 5개팀이 수상한다.

시는 10월 23일 14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펼쳐지는『꽃 피는 서울상 콘테스트』대회를 통해 참가 시민들 간 소통과 격려의 시간을 마련했다. 우수사례를 널리 홍보해 정원문화에 관심 있는 많은 시민들에게 공유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콘테스트 행사 당일 ‘마더바이브’의 비브라폰 연주 축하공연과 10월 24일(09:30~12:30) “꽃 피는 서울 투어”, 11월 1일부터 6일까지 진행되는 콘테스트 우수사례 사진전(중구소재 NPO지원센터) 등 부대행사도 마련해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도록 문화축제로 진행된다.

콘테스트 수상내역 및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parks.seoul.go.kr 또는 www.greentrust.or.kr) 및 자료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이번 콘테스트를 통해 시민, 민간단체의 자발적 참여로 이웃과 함께 동네를 가꾸는 정원문화가 확산되고 서울 곳곳이 꽃과 나무가 가득한 생기있고 활기찬 녹색도시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