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미술관에 스며든 4차 산업혁명…미래를 예측하는 공간

두 개의 기둥과 일곱 개

서울시립미술관(관장 직무대리 유병홍)은 2018년 하반기 프로젝트갤러리 기획전으로 미래 예측을 위한 다양한 방법이 난무하는 현대사회를 미학적으로 재조명하는 <두 개의 기둥과 일곱 개의 글자>展(2018. 12. 13. ~ 2019. 2. 6.)을 개최한다.

2018년 8월, 한국 정부는 데이터 규제 완화 정책을 발표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에 앞서 미래 산업의 원유를 ‘데이터’로 선언했다. 데이터 법규에 관한 위와 같은 인식은 데이터가 일상적 삶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시대의 분위기를 반영한다. 데이터는 통상적으로 사실이라는 전제 하에 응용되고 있다. 하지만 데이터의 근거한 정보의 진위 여부가 불명확하고, 너무나도 많은 오류가 있어 왔다는 점이 과거를 통해 밝혀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모든 ‘데이터’는 구체적인 활용의 목적 내에서만 유효하다는 공통점을 가진다. 예를 들어 현대 사회에서 높은 관심을 이끄는 부동산 가격, 재구매율, 주가 변동 추이, 비트코인 등과 점성술, 명리학 등의 정보는 다가오지 않을 미래를 예측하려는 무모함과 더 많은 자본을 얻기 위한 욕망을 기반으로 이용된다. 그리고 이 욕망은 최첨단 과학기술과 전통적 미래 예측, 두 가지의 대조적인 방식으로 투사되며 정보의 홍수를 양산해 낸다. 이 시점에서 표본에 오류가 발생하거나 욕망이 상실될 경우, 그 정보의 유효성에 대해서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두 개의 기둥과 일곱 개의 글자>전은 관람객이 데이터의 휘발성과 탄성을 체험하며 우리 사회에 펼쳐져있는 정보들의 유의미성에 대해 상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파비오 라탄치 안티노리는 현대미술의 다원적 요소로 디지털 사회에 난무한 다양한 현상을 드러내는 작가다. 상하이 현대 미술관의 전시(2016)에서는 <포춘 텔러(Fortune Teller)>라는 작품으로 상해 증권 거래소의 결과 예측 데이터베이스 시스템을 미학적으로 다룬 바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의 동향에 맞춰 국내 성악가들과의 협력으로 제작한 신작 <퓨처 서치(Future Search)>를 선보인다. 로마와 런던 그리고 서울을 오가며 체감한 각 도시의 과학적 예측 방법론에 대해 탐구하고 그것을 시각화하는 데에 관심을 가져온 작가는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 시장 내에서 높은 가치로 여겨지는 단어들의 유의미성을 다뤘다. 전시장에 놓인 불규칙적 모양의 구조물 위에는 바코드와 같은 흑백의 패턴이 출력된 종이가 걸려 있다. 관람객이 다가가 종이에 손을 대거나 움직이면 작품은 관람객의 움직임에 반응하며 다채로운 화음의 소리를 낸다. 작품이 재생하는 소리는 한국의 젊은 성악가들이 숫자와 기호를 모든 음역으로 녹음한 것이다. 이들의 목소리는 관람객의 지휘에 따라 모두 다른 화음으로 연주된다. <퓨처 서치>는 현대인들의 잠재적 욕망 내에서만 일시적으로 작동하는 데이터의 무의미성을 청각과 촉각으로 드러낸다.

추미림은 우리가 암묵적으로 믿고 따르는 풍수지리의 요건과 기준이 시대와 주변 환경에 따라 변화한다는 점에 주목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프로젝트 갤러리를 풍수지리의 조건으로 해석하여 구현한 설치 작품 <9가지 컬러 스펙트럼>을 선보인다. 전시 공간을 풍수학의 각 요소에서 추출한 9가지의 색의 스펙트럼으로 분할하고 현대의 시스템에서 데이터가 전송될 때 나타나는 전자파의 움직임, 용량을 차지하는 픽셀의 모양에 모든 스펙트럼을 중첩시켜 벽과 바닥에 이어 붙였다. 입체를 표방하는 작품의 모든 요소는 평면의 시트지로 제작된다. 특히 본 작품은 전시장의 구조와 규모에 맞춤 설계, 설치된 장소-특정적 작품으로, 전시의 종료와 함께 폐기될 예정이다. <9가지 컬러 스펙트럼>의 물성은 유동적으로 변화하는 탄력성을 특징으로 하는 오늘날의 정보를 은유한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자연 담은 건축 '누정(樓亭)'
비공개 조선왕릉 '양주 온릉'
11월에도 창덕궁 인정전 내부
단풍길 93선
내 기억 속의 조선왕릉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