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100년전 만세를 외친 이들,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다

100년전 만세를 외친 이들

올해 100년을 맞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미를 조명하는 특별전시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2019년 2월 22일(금)부터 9월 15일(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특별전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위원장 한완상), 행정안정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주진오)이 공동 주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올해 100주년을 맞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역사 가운데, 당시의 잘 알려지지 않은 역사적 상황을 조명하고자 기획되었다. 알려지지 않은 많은 사람들의 3․1운동 참여와 그 참여로부터 개개인들이 어떤 영향을 받았으며 이후 생애는 어떠했는지, 해외의 낯선 환경 속에서 임시정부를 세우고 활동했던 독립운동가들의 삶은 어떠했는지 등에 관련된 자료들을 전시한다. 아울러 중국, 러시아, 미주 등 해외의 여러 지역에서 나라의 독립을 위해 활동하다가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한인들의 삶 또한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되었다. ▲1부 ‘1919년을 가슴에 품다’에서는 알려지지 않은 사람들의 3․1운동 참여와 그 참여 이후 여러 사람들의 인생 이야기를 다룸으로써, 3․1운동이 참여자 각각의 삶에도 영향을 준 사건이었음을 보였다. ▲2부 ‘임시정부 사람들 조국을 그리다’에서는 상해 임시정부를 중심으로 활동했던 독립운동가들의 활동상을 조명하고, 그들이 활동했던 공간적 환경과 삶의 생생한 모습을 조명했다. ▲3부‘고향, 꿈을 꾸다’에서는 해외에서 나라의 독립을 위해 애쓴 한인들의 삶의 흔적, 후손들의 모습을 최근의 사진을 통해 조명했다.

기미독립선언서, 총독부 판결문
상해판 독립신문 등 주요 자료 전시

이번 특별전에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에 관련된 주요 자료 200여점이 전시된다. 특히 기미독립선언서, 상해판 독립신문,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태극기 원본 자료를 비롯해서, 일반인들의 3․1운동 참여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총독부 판결문 원본 자료, 임시의정원 의장을 역임한 김붕준의 망명 트렁크, 신한청년 창간호, 대한국야소교회 대표자 호소문 등의 자료를 비롯해서, 고암 이응노의 회화작품인 군상 2점도 전시된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주진오 관장은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은 우리 근대사의 주요 사건이지만, 3․1운동에 참여했던 보통사람들의 삶이나 해외에서 독립운동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 등의 생생한 이야기가 잘 알려져 있지는 않다”면서 이번 전시의 의의를 언급했고, 국가기록원 이소연 원장은 “조선총독부 판결문 등에서 볼 수 있는 조선인은, 알려지지 않은 우리의 숨은 영웅들이자, 지금의 나와 다를 바없는 우리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특별전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3층 기획전시실, 부출입구 전시공간 등에서 2월 22일(금)부터 9월 15일(일)까지 진행되며,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일반 관람 문의는 (02-3703-9200)로 하면 된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