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l so good
MEDIA N
weekly since 2010
feel so good
MEDIA N
weekly since 2010
ALL NEWS

오픈 유어 스토리지: 역사, 순환, 담론

오픈 유어 스토리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은 2019서울사진축제 《오픈 유어 스토리지: 역사, 순환, 담론》을 개최한다. 10회째를 맞는 올해 서울사진축제는 1950년대 한국 사진사의 아카이브와 작품으로 구성된 ‘역사’(전시1), 동시대 사진 행위와 생산물을 리서치하고 전시하는 ‘순환’(전시2) 그리고 현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사진 그룹의 생생한 토론현장을 중계하는 ‘담론’(프로그램)을 담아낸다.

전시기간 2019. 10. 1(화) – 2019. 11. 10(일)
전시장소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전시실1,2 프로젝트 갤러리1,2

이번 전시를 통해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 가까운 도봉구 창동에 2022년 개관 예정인 서울시립 사진미술관(가칭)의 활동을 예비하고, 도시 서울과 사진매체, 그리고 현대미술관의 삼각구도가 포착하는 예술의 공공적 지평이 한층 가시화되고 보다 확장되기를 기대한다.

〈전시 1> 프로젝트 갤러리 1, 2
《명동싸롱과 1950년대 카메라당》 : 성두경, 이경모, 이형록, 임응식, 임인식, 한영수 6명

〈전시 2〉 전시실 1
《러브 유어셀프》 기슬기, 김도균, 김문독, 김신욱, 무궁화소녀, 문형조, 박동균, 송예환, 숄림 , 안성석, 파트타임스위트, 불꽃페미액션, @blue1027_ 13팀

〈프로그램〉 전시실 2
《리서치 쇼》 김민, 박수지, 박지수, 포럼A, 송수정, 손이상, 전가경, 최혜영, 황예지, 보스토크프레스, 글래머샷, 사진바다 12팀

전시2 《러브 유어셀프》

2019서울사진축제 전시2 《러브 유어셀프》는 동시대 사진-행위들에 대해 살펴본다. 동시대 예술로서 사진은 사진 이미지 본성보다는 미술과 같이 진행과정이나 참조, 실천 같은 수행성, 그리고 그것의 생산, 유통, 소유 등 메타 사진적인 부분에 대한 탐구가 필요한 시점이다. 때문에 이번 전시는 사진의 작용이 발생하는 현재의 매체와 플랫폼, 이를 추동하는 동기들과 오프라인에까지 미치는 영향력을 살펴본다.

전시에서 소개되는 작품들은 모두 새로운 매체와 이미지에 대한 결합을 기반으로 하지만 크게 세 가지 측면에서 온-오프라인을 가로지르는 사진의 작동과 작용에 대해 탐구한다고 볼 수 있다. 우선 사회 문화적 관점에서 시사점을 가진 작품들이다. 또한 이러한 플랫폼과 작동방식 위에서 이미지와 감각의 작용에 대한 실험 역시 이루어진다. 마지막으로 사진 이미지의 순환과정 자체의 문제를 끌어올리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가 사진 이미지들의 특이점을 통해 플랫폼의 역할, 이미지의 전략, 이미지의 퍼포머티비티를 포착하며, 프레임을 벗어나 확장하고 결합하며 새롭게 생성되고 영향력을 발휘하는 오늘의 사진을 확인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프로그램 《리서치 쇼》

2019 서울사진축제 프로그램 <리서치 쇼>의 목표는 우리를 둘러싼 사진의 상황을 확인하는 것이다. 현재 사진을 중심으로 검토해야 할 키워드들을 선정해 각 분야의 전문가들에게 <리서치 테이블>이라는 프로젝트를 의뢰했다. 사전 리서치를 통해 생산된 결과는 각 프로젝트에 적합한 형태로 공간에 전시되고 축제 기간 내 강연으로 이어진다. 또한 전시와 강연을 정리해 전시 종료 후 <리서치 노트>를 제작한다. 이 프로젝트에는 박수지, 박지수, 포럼A, 손이상, 최혜영, 송수정, 김민, 전가경, 황예지 등 총 9명(팀)이 참여했다. 전시는 서울시립 북서울 미술관 2층 전시관에서 진행되며 전시장 내 조성된 강연장에서 주말을 이용해 90분 내외의 강연이 진행된다.

<리서치 테이블>뿐만 아니라 동시대 사진작가들의 작업을 소개하는 <VOSTOK MARRY-GO-ROUND>가 10월 19일부터 이틀간 진행되고 전시 기간 중 전국의 사진학과 대학생들과 사진-미술 현장의 링크를 만들기 위한 라운드 테이블 <티타임>이 진행된다. 이 라운드 테이블은 기존의 포트폴리오 리뷰형식을 탈피하고 조금 더 수평적인 관계로 대화를 진행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자 한다. 전시장 중앙에는 새로운 감각의 가족사진으로 주목 받고 있는 글래머샷의 포토존 <Welcome to Glamour Land>가 설치되고 2005년부터 꾸준히 사진계 소식을 기록하고 공유하는 <사진바다>의 새로운 웹 아카이브 플랫폼 <아카이브 사진바다>가 처음으로 공개된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
오버드라이브(Overdrive) 2009-2019
궁궐 안의 관아
창경궁으로 대형 보름달
추석 연휴, 문화재청과 함께
MEDIA N REGISTRATION DATE 2014. 12. 2. REGISTRATION NUMBER INTERNET NEWSPAPER GYEONG-GI A51113 LAST EDIT DATE EVERY WEEKEND
DADONG 401, 8, GUNJA-RO 465BEON-GIL, SIHEUNG-SI, GYEONGGI-DO, KOREA. COPYRIGHT BY MEDIA N ALL RIGHTS RESERVED
PUBLISHER & EDITOR CHO HOSUNG YOUTH PROTECTION OFFICER CHO HOSUNG MEDIABRIDGENEWS.COM +82-10-8523-7101

본 언론사 소속임을 사칭하면 법적 처벌을 받습니다. 언론사 소개와 공지를 확인하세요.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