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l so good
MEDIA N
weekly since 2010
feel so good
MEDIA N
weekly since 2010
GLOW

금동신발과 금동관으로 재조명하는 나주 정촌고분

금동신발과 금동관

문화재청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소장 임승경)와 국립나주박물관(관장 은화수)은 나주시(시장 강인규)가 주최하는 제5회 대한민국 마한문화제를 기념하여 오는 11일 국립나주박물관 강당에서 『고대 동아시아의 금동신발과 금동관』 국제학술대회를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나주 복암리 정촌고분 출토 금속유물의 심화연구를 위해 한국과 중국, 일본 연구자들과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논의하는 자리이다. 제1부 나주 복암리 정촌고분의 금동신발과 금동관, 제2부 고대 중국과 일본의 금동신발과 금동관으로 주제를 나누어 총 7개의 발표와 종합토론으로 구성하였다.

발표는 ‘삼국시대 마한사회 위세품(威勢品)의 의미와 성격’에 대한 전남대학교 임영진 교수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제1부 나주 복암리 정촌고분의 금동신발과 금동관에서는 ▲ 나주 복암리 정촌고분 1호 석실의 매장의례와 금동신발의 특징(오동선,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 나주 복암리 정촌고분 금동신발의 문양 분석과 의미(성윤길,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 나주 복암리 정촌고분 금동관의 원형과 의미(이건용,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순서로 발표를 진행한다.

제2부 고대 중국과 일본의 금동신발과 금동관에서는 ▲ 고대 중국의 금은기(金銀器)와 상장의례(치둥팡, 북경대학), ▲ 고대 중국의 보요관(步搖冠) 고찰(티엔리쿤, 전(前) 요령성문물고고연구소), ▲ 고대 일본의 매장의례(사카모토 토요하루, 이즈모 야오이노모리 박물관), ▲ 고대 일본의 금동신발과 금동관(모찌다 다이스케, 나라현청)의 발표가 이어진다.

발표가 끝나면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국립중앙박물관 박중환 과장의 사회로 한국과 중국, 일본의 매장의례와 금동신발, 금동관 등 발표내용을 중심으로 이훈(공주대학교박물관), 박대남(국립문화재연구소), 이진우(국립나주박물관), 박순발(충남대학교), 이정호(동신대학교), 최영주(전남대학교), 김낙중(전북대학교) 총 7명의 토론자와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10월 8일부터 내년 1월 5일까지 국립나주박물관 기획전시실에 개최하는 특별전 <나주 복암리 정촌고분-마한사람들, 큰 무덤에 함께 잠들다>와 연계하여 용머리로 장식된 금동신발을 비롯한 다수의 출토유물과 연구 성과를 직접 볼 수 있는 자리가 함께 마련되었다.

아울러 나주시에서 주최하는 제5회 2019 대한민국 마한문화제 행사(10.11~13) 중 진행되어 참석자들은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누릴 수 있을 것이다.

이번 학술대회에 관한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누리집 또는 전화(☎061-339-1121)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고대 문화를 규명하기 위한 다양한 심화연구를 추진하고 국내외 연구자와 다각도로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의 유관 기관과 협력하여 지역 사회와 함께 소통하고 협력하는 방안들도 모색할 계획이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11월에도 창덕궁 인정전 내부
단풍길 93선
누군가의 식물원
내 기억 속의 조선왕릉
예천 용문사 대장전과 윤장대
MEDIA N REGISTRATION DATE 2014. 12. 2. REGISTRATION NUMBER INTERNET NEWSPAPER GYEONG-GI A51113 LAST EDIT DATE EVERY WEEKEND
DADONG 401, 8, GUNJA-RO 465BEON-GIL, SIHEUNG-SI, GYEONGGI-DO, KOREA. COPYRIGHT BY MEDIA N ALL RIGHTS RESERVED
PUBLISHER & EDITOR CHO HOSUNG YOUTH PROTECTION OFFICER CHO HOSUNG MEDIABRIDGENEWS.COM +82-10-8523-7101

본 언론사 소속임을 사칭하면 법적 처벌을 받습니다. 언론사 소개와 공지를 확인하세요.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