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GLOW

유럽의 크리스마스를 서울에서…윈터가든 축제

유럽의 크리스마스를 서울에서

겨울이면 유럽 소도시에서나 볼 수 있는 이국적인 마켓과 은빛 오너먼트가 반짝이는 지중해의 크리스마스를 서울에서도 볼 수 있다면? 한 겨울에도 열대․지중해의 싱그러운 정원을 만날 수 있는 ‘서울식물원’이 겨울맞이 특별 전시와 행사를 연다.

서울시는 12.11(수)부터 ‘2019 서울식물원 윈터가든 페스티벌’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전시와 행사는 내년 1.19(일)까지 진행된다.

서울식물원은 야외 빛 정원으로 꾸몄던 지난해와는 달리 올해는 식물문화센터를 중심으로 실내에서 다양한 행사와 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온실 열대난 30여 종 전시, 하얀 정원마을
큐브트리 등 곳곳이 포토존

먼저 서울식물원의 랜드마크인 온실에서는 색다른 트리와 열대식물의 향연이 펼쳐진다.

열대관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좀처럼 보기 어려운 열대난 30여 종을 만날 수 있다. 시는 난의 여왕이라 불리는 ‘카틀레야’를 비롯 팔레놉시스, 심비디움, 온시디움 등 화려한 열대난을 가까이에서 보고 향을 맡을 수 있도록 연못 주변, 스카이워크를 중심으로 집중 전시했다.

지중해관에는 회전목마․스케이트를 타는 아이들과 오크통이 쌓인 와이너리, 트리를 옮기는 마부 등 하얀 눈이 내려앉은 미니어처 마을과 함께 자작나무집, 정글짐 모양의 대형 큐브트리가 전시된다.

그 밖에 산타모자와 안경으로 단장한 변경주 선인장, 은빛 오너먼트로 장식된 올리브․대추야자나무, 성탄 파티를 준비하는 정원사의 방 등 온실 곳곳에서 다양한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야외 주제정원은 낙엽 진 겨울나무 사이 빅팟(Big Pot) 눈사람과 산타클로스, 루돌프와 함께 여우, 곰, 펭귄 등 통나무 동물 포토존으로 단장했다.

크리스마스 마켓, 인문학 릴레이 콘서트
12.17(화) 놀이형 전시 개막

12.19(목)~22(일) 프로젝트홀1(식물문화센터 1층)에서는 ‘크리스마스 마켓’이 열린다. 유럽의 겨울음료 뱅쇼(Vin Chaud)와 인테리어․생활소품 등을 판매하는 장이 열리고, 어린이가 직접 만든 수공예품을 내놓는 키즈마켓도 함께 진행돼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마켓에는 가정에서 뱅쇼를 직접 만들 수 있는 재료와 디자인 문구, 유리․레진 액세서리, 핸드메이드 유리식기, 오가닉 유아복 등을 판매하는 30여 셀러가 참여한다.

저물어가는 한 해를 알차게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인문학 릴레이 콘서트’도 마련했다. 생태, 미디어아트, 식물세밀화, 정원 등 분야별 인기 작가와 만나 지난 한 해를 되돌아보고 함께 새해 계획을 나눠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12.14(토)에는 <새들의 밥상> 이우만 작가가 새의 생태와 그들에게 배우는 삶의 지혜를 들려주고 18일(수)에는 마곡문화관에서 <이이남, 빛의 조우> 전시를 열고 있는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의 작품세계, 전시 소회를 듣는 아티스트 토크를 연다.

21일(토)에는 식물세밀화가 이소영이 토크를 곁들인 세밀화 강연을 진행하고, 다음 달 11일(토)에는 <소박한 정원> 오경아 작가와 희망찬 새해 소망에 대해 이야기 나눌 예정이다.

‘인문학 릴레이 콘서트’는 모두 무료로, 서울식물원 홈페이지 사전 예약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12.17(화) 프로젝트홀2(식물문화센터 2층)에서는 ‘즐거운 하루’ 놀이형 전시가 시작된다. 야외활동을 하기 어려운 겨울철 어린이들이 작품 속으로 들어가 만지고, 조작하면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전시로 운영된다.

서울식물원과 고양어린이박물관 협력전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내년 4.19(일)까지 진행된다.

이원영 서울식물원장은 “겨울에도 따스하고 싱그러운 연말 분위기를 느끼실 수 있도록 특별한 행사와 전시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식물, 식물문화를 다양하게 경험을 하실 수 있는 이벤트를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