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2020 경자년…쥐구멍에 볕 든 날 서생원 납신다

쥐구멍에 볕 든 날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은 경자년庚子年 쥐띠 해를 맞이해 2019년 12월 24일(화)부터 2020년 3월 1일(일)까지 기획전시실 2에서 <쥐구멍에 볕 든 날>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쥐에 관한 생태와 상징, 문화상을 조명하는 자리로, 유물과 영상 등 60여 점의 자료를 바탕으로 쥐의 상징과 의미, 그 변화상을 짚어본다.

이와 함께 전시 첫날인 24일(화)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학술강연회 <서생원 납신다>를 국립민속박물관 대강당에서 개최한다. 학술강연회에서는 김종대(중앙대 교수), 김재호(과학칼럼니스트), 김형주(국립민속박물관 학예연구사) 등 관 내외의 전문가들이 한국의 생활문화 속에서 쥐와 관련된 이야기들을 풀어나갈 예정이다.

우리 민속에 담긴 쥐의 문화상

<쥐구멍에 볕 든 날> 특별전은 1부 ‘다산(多産)의 영민한 동물, 쥐’, 2부 ‘귀엽고 친근한 동물, 쥐’로 구성되어 있다.

1부 ‘다산(多産)의 영민한 동물, 쥐’에서는 ‘십이지의 첫 자리’, ‘다산(多産)과 풍요(豊饒)’, ‘영민과 근면’ 등 우리 민속에 담긴 쥐의 상징과 의미를 보여주는 자료를 소개한다.

쥐는 십이지의 첫 자리를 차지하는 동물로, 방위의 신이자 시간의 신이다. 그리고 번식력이 강해 예로부터 다산과 풍요를 상징하는데, 민간에서는 쥐를 의미하는 한자인 ‘서(鼠)’자를 부적으로 그려 붙여 풍농을 기원한다. 또한 쥐는 무가(巫歌)에서 미륵에게 물과 불의 근원을 알려준 영민한 동물로 그려지는데, 이러한 쥐의 상징을 ‘곱돌로 만든 쥐’, ‘십이지-자신 탁본’, ‘쥐 부적’, 다산을 상징하는 쥐와 포도를 음각한 ‘대나무 병’ 등을 통해 소개한다.

귀엽고 친근한 동물로의 변화

2부 ‘귀엽고 친근한 동물, 쥐’에서는 우리에게 피해를 주는 부정적 존재에서 영특하고, 민첩하며 작고 귀여운 이미지가 더해져 친근한 동물로 바뀌고 있는 쥐의 이미지 변화상을 보여준다. 텔레비전을 통해 만나는 ‘톰과 제리’, ‘요괴메카드’ 등 요즘 자라나는 세대에게 친근한 동물로 변화하고 있는 모습을 영상자료와 생활용품, 장난감 등을 통해 소개한다.

이와 함께 전시장에는 ‘쥐띠 해에 일어난 일’, ‘쥐와 관련된 속담과 속신’, ‘우리 생활에서 쓰이는 쥐 관련 말들’과 ‘쥐에 관한 세대별 인식을 보여주는 인터뷰 영상’을 소개한다. 그리고 곳곳에 ‘쥐 모형의 공예 작품’을 설치하고, ‘쥐 잡기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쥐, 근면함과 예지력을 갖춘 동물

한편 경자년 쥐띠 해 학술강연회 <서생원 납신다>가 2019년 12월 24일(화)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국립민속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린다. 이 자리에서 김종대 교수(중앙대학교)는 우리문화 속에서 쥐의 의미를 다양한 각도에서 주목한다. 열두 띠의 맨 첫 자리인 쥐는 지혜로우면서도 근면하여 부를 가져다준다는 상징성이 있다. 집에서 쥐가 나가면 쥐의 예지력 때문에 재앙을 미리 피하는 것이라 하여 집안이 망한다는 속신도 전한다. 하지만 사람의 손톱을 먹고 둔갑하는 요물이나 탐관오리 또는 간신으로 묘사되기도 하는 등 다양한 상징성이 있음을 조명한다.

김재호 과학칼럼니스트는 쥐의 생태학적 기원과 오늘날의 환경에 적응하여 살아가는 삶에 대하여 강연한다. 포식자들의 먹이가 되는 특징으로 인하여 인간의 생활 속에 스며든 쥐는 지구상에 가장 널리 퍼진 동물 종 중 하나이다. 쥐는 먹이와 물 그리고 탐험을 선택해야 하는 실험상황에서 미로를 탐색하기 위해 먹이를 포기하는 탐험가의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이와 같은 특징에서 발현된 뛰어난 적응능력으로 인하여 쥐는 오늘날과 같은 도시환경에서도 맞추어 살아갈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한다.

마지막으로 경자년 쥐띠해를 맞이하여 기획한 <쥐구멍에 볕 든 날> 특별전에 대한 전시기획 설명을 김형주 학예연구사의 안내에 따라 들을 수 있다.

이번 학술강연회는 인문학과 과학의 학제 간 연계를 통해 쥐의 습성은 물론 문화적인 의미를 되짚어보면서 사람과 함께 하는 쥐에 대한 많은 것을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이다.

풍요로움을 기원하는 흰 쥐띠의 해

2020년 경자년은 흰색에 해당하는 천간 ‘경(庚)’과 쥐에 해당하는 지지 ‘子(자)’가 만난 흰 쥐띠의 해다. 이번 특별전과 학술대회를 통해 쥐에 얽힌 다양한 문화적 이야기를 공유하고, 경자년 새해에는 쥐가 가진 의미처럼 각 가정에 풍요로움이 가득하기를 기원한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