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2020 새해를 여는 큐레이터와의 대화

2020 새해를 여는 큐레이터와의 대화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매주 수요일 야간개장 시간(21:00까지)에 큐레이터의 상세한 전시품 해설과 관람객과의 질의응답으로 구성된 참여형 프로그램“큐레이터와의 대화”를 운영한다.

2020년 1월 큐레이터와의 대화에서는 특별전 <가야본성-칼과 현>과 <인간, 물질, 그리고 변형 – 핀란드 디자인 10 000년>의 전시 설명회가 열린다. <가야본성-칼과 현>에는 ‘말 탄 사람 모양 토기’, ‘합천 옥전 고분 출토 로만글라스’, ‘용과 봉황이 새겨진 칼’ 등을 비롯하여 가야의 주요 문화재 1,000여 점이 선보인다. <인간, 물질, 그리고 변형 – 핀란드 디자인 10 000년>에서는 빙하기 이후 1만 년에 이르는 시간 동안 핀란드 지역에서 살아간 사람들이 썼던 수많은 물건들을 살필 수 있다. 새롭게 다가오는 가야의 얼굴과 낯설면서도 익숙한 북유럽의 디자인을 확인할 수 있다.

상설전시관에서는 ‘자하 신위’(1.8.), ‘기록의 나라 조선’(1.15.), ‘나일강의 선물’(1.22.) 등 다양한 시대와 장르의 전시품에 대한 설명을 자유롭게 선택하여 들을 수 있다.

관람객과 박물관의 소통 공간이기도 한 “큐레이터와의 대화”는 별도의 예약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단체(20명 이상) 관람객의 편의를 위해 셔틀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사전에 예약하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큐레이터와의 대화” 관련 리플릿은 상설전시관 안내데스크에서 매주 수요일 오후 5시 30분부터 배포하며, 국립중앙박물관 홈페이지“관람정보-전시해설-큐레이터와의 대화”자료실에서 e-book 형태로도 제공한다.

국립중앙박물관 야간개장 “큐레이터와의 대화” 프로그램 운영

일시: 매주 수요일 18:00~18:30 / 19:00~19:30
공휴일이 수요일인 경우에는 “큐레이터와의 대화” 없음

참여방법: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현장에서 참여 가능(정원 제한 없음)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선사·고대관, 중·근세관, 기증관, 서화관, 조각·공예관,
아시아관, 특별전시실, 테마전시실] 및 기획전시실과 야외 전시장

관람료: 상설전시관(무료), 단 기획전시와 특별전시는 관람료 별도
셔틀버스 운영: 단체 20명 이상(편도), 무료, 버스예약(02-2077-9040)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그날의 현장...책으로 걷는다
인간, 물질 그리고 변형 -핀란드 디자인 10 000년
서울함 공원
청 황실의 아침
꽃과 식물로 만나는 크리스마스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