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여럿이 만드는 미래, 모두가 연결된 미술관

모두가 연결된 미술관

‘여럿이 만드는 미래, 모두가 연결된 미술관’을 지향하는 서울시립미술관(관장 백지숙)은 1월 14일(화) 언론간담회를 열고 2020년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20주년을 맞이하여 2000년 비엔날레 원년의 정신을 제고하는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2020 <하나하나 탈출한다 One Escape at a Time>(예술감독 융 마)를 개최하고, <이불-비기닝> 등 한국현대미술작가의 아시아도시 순회전을 기획한다.

2020년은 서울시립미술관이 운영할 3개 분관의 개관을 준비하는 원년이다. 사전프로그램으로 평창동미술문화복합공간(가칭, 2021년 개관)은 서소문본관에서 아카이브 연구기반 전시 <임동식 개인전 – 일어나 올라가>를, 서울사진미술관(가칭, 2023년 개관)은 북서울미술관의 서울사진축제를 계기로 사진전문미술관 운영을 위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은 연도별 기관 및 전시의제를 설정해서 미술관 활동을 편집하고 묶어가는 중장기 전망을 갖는다. 2020 서울시립미술관의 기관의제는 ‘수집’으로 정하여, 작품과 정보 및 자료, 아카이브 등을 모으고 공부하고 쌓고 나누는 미술관 고유기능에 주목하며 서울시립미술관의 정체성을 구축해간다. 또한 미술의 당대성에 대한 탐구로 ‘퍼포먼스’를 전시의제로 설정, 동시대 미술에서 차지하는 퍼포먼스의 위치를 탐색하고 미술관이 수행하는 행동주의적 기획을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의 지역거점을 특성화하는 퍼블릭 프로그램으로는 서소문본관의 <SeMA-프로젝트 S>를 통해 조성되는 관람객 참여 공간을 활용한 미술관 속 마켓 <예술가의 런치박스×마르쉐 채소시장@정동>, 남서울미술관(구벨기에영사관)의 공간적 특성과 공명하는 하이브리드 프로그램 <대기실 프로젝트> 등이 진행된다. 또한 지난 5년간 배출된 시민큐레이터 50여 명이 참여하는 소장품 기반의 자치구 기획전을 통해 SeMA 컬렉션을 시민에게 심도 있게 소개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무엇보다 <도슨트 응접실>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도슨트 프로그램을 심화하고 관람객과 보다 친근하게 대화하며 참여할 수 있는 전시해설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미술관은 노후된 서소문본관의 리모델링 계획과, 신규 분관 체제에 적합한 미술관 중장기 진흥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들 계획에 따라 서울시립미술관은 7기관에서 권역·기능·역사에 기반한 10기관 매트릭스로 전환하며, 이로서 메갈로폴리스 서울에 널리 분포된 사용자, 매개자 및 생산자, 기관을 연결하는 네트워크형 미술관을 구동하게 된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