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카자흐스탄 제티수 지역의 고분 문화에 관한 보고서

카자흐스탄 제티수 지역의 고분 문화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직무대리 김삼기)는 세계문화유산 실크로드의 요충지이던 카자흐스탄 제티수(Zhetisu) 지역의 고대 고분문화를 소개하는 『카자흐스탄 제티수 지역의 고분문화』를 발간하였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우리 고대문화 교류 양상을 파악하고자 2014년부터 중앙아시아 실크로드에 자리한 카자흐스탄 마르굴라나 고고학연구소와 국립박물관과 공동학술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발간한 보고서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카자흐스탄 국립박물관이 제티수 지역 고분에 대해 공동으로 진행한 분포 현황조사와 발굴조사 내용을 정리한 첫 번째 성과물이다.

보고서에는 카자흐스탄의 초기철기 시대(기원전 8세기~기원전 2세기)에 해당하는 고고문화를 소개하고, 쿠르간의 발굴조사 내용과 유물 출토 양상, 고분 출토유물에 대한 다양한 자연과학적인 융합 연구 성과도 수록하였다.

제티수 지역의 고분 유적은 적석계 무덤이다. 적석계 무덤은 우리나라와 카자흐스탄의 고대 문화에 공통으로 등장하는 무덤 형식으로, 우리나라는 돌무지덧널무덤으로, 카자흐스탄은 쿠르간(Kurgan)이라고 부른다. 이 두 고분 문화는 서로 융성한 시간과 공간의 차가 있지만, 고분의 형태와 출토유물의 유사성으로 인해 오래 전부터 학계의 주목을 받아 왔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러한 점에 착안하여 두 문화의 교류 양상을 파악하고자 제티수 지역의 동남부에 있는 카타르토베(Katartobe) 고분군에 대한 지하물리탐사와 발굴조사를 3년에 걸쳐 시행하였고, 제티수 지역 고분의 분포현황 조사도 꾸준히 추진해왔다. 연구 결과, 무덤의 주인공은 형질인류학적 특성에 의해 코카소이드(Caucasoid) 인종이라는 점을 확인하였고, 안정동위원소 분석을 통해서는 당시 사람들이 육류와 유제품 위주의 식단으로 생활하였음을 밝혀냈다. 출토된 동물 유체를 분석한 결과로는 개, 말, 양, 소 등의 동물을 제물로 사용했음도 알아냈다.

이번에 발간한 『카자흐스탄 제티수지역의 고분문화』는 국공립 도서관과 국내외 연구기관 등에 배포될 예정이며, 국민이 쉽게 접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국립문화재연구소 누리집에도 공개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책임운영기관으로서 앞으로도 중앙아시아 지역과 우리 고대 문화와의 교류상을 밝히고 세계문명사 연구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MEDIA N

FEEL SO GOOD | 미디어엔

MediaBridgeNews.Com

MEDIA N은 방송계열 및 일반기업과 관계 없는 한국지식기자협회 위클리뉴스 언론사입니다.

공지를 확인하세요.

Travel & Health ZONE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문화비축기지 낡은 가압펌프장
그날의 현장...책으로 걷는다
인간, 물질 그리고 변형 -핀란드 디자인 10 000년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