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 E D I A N
B R I E F

STORY
PLUS
BRIEF
NEWS CONTENT MEDIA N
SINCE 2010

가지
가짓과의 한해살이풀, 그 열매는 검은 자줏빛으로 반찬 식재료

여름과 초가을에 걸쳐 제철을 맞는 식재료 가운데 하나는 가지입니다. 요즘은 재배 기술의 발달로 사시사철 원한다면 가지를 맛볼 수 있죠. 가지는 몸 속 염증을 막는 소염, 항염 효능이 있어 질병 치료에 도움이 됩니다. 피부암과 대장암 억제는 물론, 혈관 건강에도 좋다고 하죠. 폴리페놀은 발암을 막는 물질인데 채소 가운데 가지에 그 함량이 특히 많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구기자, 토마토, 피망, 고추, 감자 등도 가짓과에 속하는 사촌지간입니다. 2022. 9. 11.

가지
원산지는 인도, 최적 재배 온도 22 ~ 30℃
TOUCH IMAGE MOVE

솔라닌
익히지 않으면 독소 섭취로 복통 유발

의외로 모르는 이들이 많은데 감자와 마찬가지로 가지는 솔라닌이라는 독소를 품고 있습니다. 병충해로부터 식물 스스로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내는 성분이니 섭취해서 좋을 게 없죠. 그렇기 때문에 익혀서 먹어야 건강에 좋습니다. 삶거나 튀기는 게 어렵지 않아서 요리 초보자라도 누구나 쉽게 식재료로 사용할 수 있죠. 그렇다고 너무 익히면 쓴맛이 난다고 하니 식감을 위해서라면 조리 시간을 잘 조절해야겠습니다.


쉬운 재배

재배가 쉬운만큼 가지는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해서 가격도 무척이나 저렴하죠. 완두콩이나 토마토 등 다른 채소에 비해 단백질이나 탄수화물 함량이 떨어져 그럴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섬유질과 인, 미네랄 성분이 풍부합니다. 원산지가 인도라고 하는데 충분한 햇빛에서 22∼30℃로 온도가 유지된다면 적응력이 좋아 잘 자랍니다. 주로 중국, 이집트, 터키, 이란, 이탈리아, 일본 등지에서 성장하고 있습니다.

독소
익히거나 굽거나 튀겨서 섭취
TOUCH IMAGE MOVE

다양한 조리법
전 세계 사랑 받는 식재료

피자 토핑으로 가지를 올리는 요리부터 석쇠나 구이판에 직화로 굽는 음식까지 쉽게 맛있는 음식 만들기가 가능합니다. 소스도 간단하게 토나토나 간장만으로도 만들 수 있죠. 생선 초밥이나 김밥을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겨자와 함께 생선이나 김 대신 가지를 사용해 밥을 감싸도 괜찮습니다. 고소한 맛을 더하도록 버터나 감자를 으깨어 덮어도 좋은 요리가 됩니다.

조합과 상성
피자, 초밥, 스테이크, 튀김
TOUCH IMAGE MOVE

한입에 쏙
사이드가 아닌 메인

이탈리아에는 멜란자네라는 가지 요리가 있습니다. 토마스 소스나 치즈를 곁들여 구워내는 전통 가정식입니다. 소금과 후추로 맛을 더하면 만들기도 부담없고 소화에도 좋은 음식이 됩니다. 길게 잘라서 치즈나 육류를 돌돌 감싸면 한입에 먹기 편한 음식이 되죠. 가을로 들어서는 초입에 가지요리를 추천합니다.

멜란자네, 그라탕, 캐서롤
치즈, 양파, 토마토 소스, 다진 고기 등과 함께 조리
TOUCH IMAGE MOVE


READ MORE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