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이상향, 정토(淨土) 만나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 2020년 1월 21일(화)부터 상설전시관 2층 불교회화실의 전시품을 교체하여 새롭게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청정한 이상향, 정토淨土”를 주제로 불교회화와 경전, 사경寫經 등을 소개한다. 정토는 번뇌로 가득 찬 현실세계와는 다른 이상세계를 [Read More]

2020 새해를 여는 큐레이터와의 대화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매주 수요일 야간개장 시간(21:00까지)에 큐레이터의 상세한 전시품 해설과 관람객과의 질의응답으로 구성된 참여형 프로그램“큐레이터와의 대화”를 운영한다. 2020년 1월 큐레이터와의 대화에서는 특별전 <가야본성-칼과 현>과 <인간, 물질, 그리고 변형 – 핀란드 [Read More]

신석기시대 사람들도 ‘옻’에 올랐을까?

국립김해박물관(관장 오세연)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목제문화재연구소(교수 김수철)와 공동으로 선사시대 토기를 과학적으로 분석하여 신석기시대에 사용한 ‘옻’의 존재를 처음으로 확인하였다. 이번에 확인한 5,000년 전 신석기시대 ‘옻’은 당시 사람들이 접착제처럼 토기에 붉은 안료를 바르는데 사용한 [Read More]

다양한 문화, 확장된 시선…국립중앙박물관 ‘세계문화관’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세계의 다양한 문화를 선보이기 위해 ‘아시아관’을 ‘세계문화관’으로 개편한다. 세계문화관은 상설전시실 3층에 위치한 기존의 아시아관 전시실을 조정하여 조성하였다. 먼저 첫 번째 세계문화 전시실로 미국 브루클린박물관과 공동으로 이집트실을 열었다. 기존에 [Read More]

12월 ‘큐레이터와의 대화’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매주 수요일 야간개장 시간(21:00까지)에 큐레이터의 상세한 전시품 해설과 관람객과의 질의응답으로 구성된 참여형 프로그램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운영한다. 2019년 12월 큐레이터와의 대화에서는 특별전 <가야본성-칼과 현>(2019.12.3.~2020.3.1.)의 전시 설명회가 열린다. 이번 전시에는 [Read More]

조선 명재상 오성부원군 이항복 ‘초상화’ ‘천자문’…국립중앙박물관 기증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11월 20일(수) 지혜와 기개로 임진왜란을 극복한 조선시대 명재상 오성부원군(鰲城府院君) 이항복(李恒福, 1556-1618, 자 자상子常, 호 백사白沙·필운弼雲·동강東岡)의 15대 종손 이근형(李槿炯, 47세, 사업가) 선생으로부터 400년 넘게 종가(宗家)에서 소중히 간직해 온 <이항복 [Read More]

Travel & Health ZONE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문화비축기지 낡은 가압펌프장
그날의 현장...책으로 걷는다
인간, 물질 그리고 변형 -핀란드 디자인 10 000년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