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L SO GOOD
MEDIA N


ARTICLE
scroll












의복, 지위의 상징

아우구스투스의 군복, 드레스덴 무기박물관



















절대적 존재는 자신을 꾸민다

신과 인간의 경계를 명확하게 그어야 했던 과거의 지배자들. 자신을 신의 후예 혹은 신과 동일시하게 만들 필요는 분명했다. 용과 같은 환상의 동물은 물론, 상서로운 짐승을 자신의 상징으로 삼거나 그 대상이 갖는 이미지를 이용했다. 의복은 그 대상으로 적합했다.



















전쟁의 패배자, 복위를 꿈꾸다

스웨덴과 전쟁에서 패한 아우구스투스. 왕위를 잃은 그는 폴란드 왕으로 돌아가려 애썼다. 전쟁에서 지고 군복과 마차조차 일반 병사들에게 빼앗긴 강건왕. 이 같은 굴욕을 견디고 다시 제작을 지시한 군복은 지극히 화려하다. 금실로 자수를 놓아 마련한 군복는 실전용이 아닌, 의례용. 왼쪽 가슴 부위, 즉 심장 위치에는 십자가를 새겼다. 그 주위를 태양 문양이 둘러싼다.



















군인에게 계급은 생명

군대조직에 있어 계급은 생명. 지위계통이 분명하지 않으면 전쟁에서 이기기 어렵다. 목숨을 걸고 싸우는 전쟁, 명령은 절대적이고 계급은 그 원천이 된다. 왕과 장군의 작전을 충실하게 따라야 했던 과거 백성들. 나무 방패와 허술한 창, 낡은 총, 때로는 농사기구로 무기를 대신해야 했던 피지배층, 그들에게 군복은 사치에 불과했다. 자연스레 계급장과 위엄 서린 군복은 명령을 이행케 하는 힘을 지녔다.



















전쟁무기와 의복, 문명수준의 잣대

전쟁은 인류가 지구상에 나타난 이래 존재했다. 인간과 인간, 인간과 짐승의 대결은 때로 문명을 발전케 하는 과정이 되기도 했다. 돌과 나무, 짐승의 뼈 등을 무기로 사용하던 시대를 지나 청동기과 철기 시대를 거치며 전쟁의 역사는 발전했다. 화약이 등장하고 공성 무기가 개발되며 살상의 위력은 양과 질적인 면에서 속도를 더한다. 승전 뒤, 전리품의 분배와 연회가 의장용 무기와 의례용 의복의 존재 이유가 됐다.













FEEL SO GOOD
MEDIA N


READ MORE

CLICK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