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L SO GOOD
MEDIA N


ARTICLE
scroll












연꽃 무늬 시전지판

木彫蓮花文詩箋紙板, 길이 15cm, 너비 35cm



















책받침에도 멋과 풍류

지금도 사용되는 책받침. 세로쓰기가 보편화된 당시, 줄을 맞추어 글을 가지런히 쓰기에는 어려움이 따랐다. 실상 고문서나 서적에는 세로줄이 그어져 있고 문자가 적힌 경우가 많다. 줄이 그어진 공책, 칸칸 나뉜 원고지 등과 유사하다. 마치 책받침과 유사한 기능을 했다.



















유행, 판화의 시초

시전지판에는 줄을 넣어 시나 편지를 쓰기 편리하게 하는 기능도 했으나 길상(吉祥)을 뜻하는 동물이나 꽃 등의 장식 무늬를 종이에 새기는 역할도 했다. 활자인쇄술이 서적의 보급 속도를 높였듯, 시전지판은 판화로서 아름다운 문양과 그림을 인쇄하듯 찍어낼 수 있었다.



















한번에 담는 시서화

시전지판은 그림과 글과 시를 한번에 찍을 수 있는 목판. 제작자의 의도에 따라, 좋은 재질의 목재를 선택해서 원하는 도안을 골라 조각칼로 새기면 간단하게 완성, 선조의 지혜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백년을 가는 재질

나무로 제작하는 시전지판은 당연히 재질이 중요했다. 사용되는 나무는 은행나무, 물푸레나무 등이다. 시전지판을 직접 만들기 전, 소금물에 넣고 천천히 말리기를 반복함으로써 오랜 세월을 견디게 했다. 때로는 연꽃무늬, 때로는 매화나 수세미 등을 그려넣고 화사한 느낌을 살렸다.













FEEL SO GOOD
MEDIA N


READ MORE

CLICK
Travel & Health ZONE
여기가 거기?
덕수궁 옆 정동 세실극장 옥상
남산둘레길 겨울산행
경의‧경춘선숲길 일 3만
부안 직소폭포 일원

MEDIA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