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 E D I A N
B R I E F

[카테고리:] BRIEF

MEDIA N is KOREAN leading news service system. MEDIA N provides audiences in KOREA with high quality and distinctive services across online. MEDIA N also delivers impartial news and information to overseas KOREAN around the globe through the World Service.

STORY
PLUS
BRIEF MEDIA N
SINCE 2010
SCROLL!

겨루다
서로 버티어 승부를 다투다

인류는 경쟁에서 벗어날 수 없습니다. 태어나 죽는 순간까지 누군가와 겨뤄야 하죠. 옛 선조들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여기 서로 재주를 뽐내며 즐기는 놀이문화가 있습니다. 지금의 스포츠 경기처럼 과거에도 경쟁을 통한 놀이는 존재했습니다.

처음 그림과 다음 그림에는 사냥하는 모습과 무예를 겨루는 이들이 등장합니다. 멀리 보이는 과녁을 활로 맞추는 사람. 칼춤을 추듯 검술을 뽐내는 병사와 말을 타고 움직이며 표적을 맞추려는 궁수도 있습니다. 사냥은 예로부터 전쟁 대용으로 행하던 놀이였습니다. 평소 무예를 익히고 사냥에 참가함으로써 실력을 길렀습니다. 호렵도와 태평성시도 | 국립중앙박물관

고누놀이
상대방 말을 가두어 이기는 놀이

지금은 생소하지만 장기와 바둑처럼 옛 선조들이 흔히 하던 놀이입니다. 주로 바닥에 일정 모양을 그리고 자신의 말을 올려 놓았죠. 격자, 혹은 창살 문양 등 고누판은 조금씩 다릅니다.

하지만 모양을 이룬 여러 선은 말의 이동 경로가 됩니다. 자신의 말로 상대 말이 움직이지 못하도록 배치하면 이기는 경기입니다. 각자 3~5개의 말을 같은 방식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장기나 바둑보다는 룰이 쉽습니다. 해서 아이들이 주로 즐겼죠. 단원 김홍도 고누놀이 | 국립중앙박물관

씨름
힘으로 상대방을 땅에 눕히는 민속경기

과거에는 명절마다 천하장사, 백두장사, 한라장사를 뽑느라 TV 방송이 시끄러웠습니다.
모래판에는 전국에서 힘 좀 쓴다는 장사가 모였죠. 지금은 인기가 줄어 관심이 적으나 씨름은 오랜 전통을 지닌 민속놀이입니다.


힘이 가장 중요한 경기이지만, 실제 천하장사에 오른 이들은 기술이 뛰어났습니다. 상대의 중심을 무너뜨리고 오히려 공격을 역이용, 위기를 기회로 돌리는 모습에 관중은 박수를 보냈죠. 모래판에 먼저 몸이 닿으면 지는 민속놀이 씨름은 이제 명맥을 유지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단원 김홍도 씨름 | 국립중앙박물관

  • 백성 복식

    갓과 상투, 부채를 든 양반 등 서민과 지배층이 어울려 계절과 시대 복장을 알게 합니다. 짚신과 고무신도 보이죠.

  • 엿장수

    엿목판을 가지며 파는 행상.
    과거에도 흥을 돋구는 장소에는 군것질이 함께 했습니다. '엿장수 마음대로' 라는 말처럼 엿의 양이 일정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 씨름

    민속놀이이자, 힘과 무예를 겨룬 승부.
    백성 사이에 흔하게 벌어진 서민 경기.

  • 풍속화

    단원 김홍도

  • 종정도
    관직명을 적은 그림으로 벼슬놀이 일종

    입신양명은 선비가 꿈꾸는 이상이었습니다. 과거 시험에 응시해 급제를 하고 높은 관직에 오르는 건 가문의 영광이자, 자아성취의 궁극이었죠.
    이 같은 사회기조로 조선시대에는 벼슬놀이가 유행했습니다. 승경도, 종경도라 불린 그림은 조선시대 주요 관직의 이름이 적혀 있죠. 놀이에 참가하는 이들은 윤목을 던져 나온 결과로 자신의 출신과 관직을 정하고 출세가도를 달렸습니다.


    복잡한 관직체계도 익힐 겸 양반자제는 삼삼오오 모여 벼슬놀이에 빠졌습니다. 종정도 | 국립민속박물관

    西遊記
    서역만리, 여정의 기록
    powered by
    美大語円
     
    他生之緣
    미후왕 손오공이 삼장을 만나다
    애써 얻은 신력으로 오만한 행동을 일삼던 오공이 이르길
    "그대가 나를 服屬하게 하는 腹劍을 지녔으니 命을 따르겠소"
    서유기는 당나라 초 陳玄奘(600~664)이 실크로드를 거쳐
    西域, 天竺으로 불경을 얻으려 가며 겪는 이야기에서 유래했다.
    지금으로 보면 중앙아시아와 인도 여행기.
    玄奘三藏이라 불린 그는 經藏, 律藏, 論藏 즉 삼장에 능했다.
    불교 경전과 계율, 이를 해석하고 연구하는 데 뛰어났던 玄奘.
    불교의 경, 율, 론에 탁월한 高僧은 인도 푸슈야브후티로 향했고
    645년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다.
    高僧은 大唐西域記에 이 과정을 17년간 정리했다.
    여기에 훗날 사람들이 흥미를 돋우고
    가상 이야기를 덧붙임으로써 소설로써 재탄생한다.
    중국 四大奇書로 평가되는 서유기는 100회로 나뉜다.
    첫 부분은 손오공이 천궁에서 말썽을 부리는 이야기.
    두 번째 부분은 唐 太宗이 자신의 과오로 죽은 이들 때문에
    지옥에 다녀와 속죄의 의미로 濟度利生하려는 이야기가 담겼다.
    여기서 현장은 삼장으로 불리며 聖地巡禮를 시작한다.
    세 번째 부분은 자신의 제자들과 함께 妖怪를 만나고
    고난을 겪는 이야기를 서술한다.
    여기서부터 손오공과 함께 또 다른 妖怪 猪八戒가 등장한다.
    天界에 있던 그는 여색과 술로 생긴 불미스런 일로
    옥황상제의 벌을 받아 人界로 쫓겨난다.
    화과산 수렴동에서 살던 손오공과 같이
    저팔계 역시 복릉산 운진동이라는 곳에서
    사람을 잡아 먹으며 살아간다.
    佛家에서 금지된 다섯 가지 음식과
    道家에서 금하는 세 가지 음식을 끊으라는 의미에서
    저팔계의 이름은 지어졌다.
    불교에서는 오신채라 하여
    大蒜, 革蔥, 蘭蔥, 慈蔥, 興蕖를 금한다.
    이는 각각 마늘, 파, 부추, 달래, 아위를 의미한다.
    나머지는 도교에서 금기하는 육류로 기러기, 개, 뱀장어를 가리킨다.
    이처럼 불교와 도교에서는
    五葷三厭이라 하여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는데
    거북이, 뱀, 양파 등도 먹지 않는다.
    저팔계는 흥미로운 등장요괴로 탐욕,
    혹은 食貪을 떠올린다.
    서양에서 쓰여진 단테의 신곡에서도
    오만, 분노, 태만, 탐욕, 식탐, 애욕, 질시 등을 주요 죄로 언급하는데
    이와 유사성을 지닌다.
    세 번째 등장 妖怪는 沙悟淨.
    그 역시 천계에서 추방당해 흉측한 妖怪로
    삼장을 도와 불경을 구하는데 일조한다.
    훗날 여행을 마치고 속죄 받는다.
    원숭이와 돼지 妖怪로 그려지는 다른 캐릭터와 달리
    사오정이 추정되는 짐승을 정하기는 어렵다.
    "성승을 모셔 불경을 얻는 데 일조했으니 그대는 이제 原身의 모습을 되찾으시오.
    지금부터 그대는 八部天龍이오."
    이들 셋, 이외에도 삼장이 타고 여행하는 백마의 존재가 그려지는데
    서해용왕의 아들로서 여정에 함께한다.
    삼장을 도운 세 명의 제자는 고승을 태워준 백마와 함께
    그간 삶의 과정이 어떻든 불경을 얻는 고난을 견디었기에
    旃檀功德佛, 鬬戰勝佛, 淨壇使者, 金身羅漢, 八部天龍로 거듭난다.
    이들은 불교의 解脫, 도교의 羽化登仙한 존재인데
    종교로써 세상을 구원한다는 세계관이 엿보인다.
    실상 소설 도입부에서 玉皇上帝, 釋迦如來, 太上老君 등이 등장하며 시대적 사상이 읽힌다.
    백성들 사이에 퍼진 민간신앙까지 합쳐지면서
    당시 사고방식 추측에 도움이 된다.
    百物而爲之備, 使民知神奸, 故民入川澤山林不逢不若, 魑魅魍魎, 莫能逢之
    - 春秋左氏傳
    서유기에 등장하는 수많은 妖怪는
    食人을 함으로써 영생을 얻으려 한다.
    이러한 이야기는 이웃나라 日本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보이는 그림은 月岡芳年의 浮世繪 가운데 한 작품.
    잦은 戰爭과 迷信이 팽배하던 시절, 사람 사이의 다툼은 暴力性이 짙었다.
    식인의 행태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나타나는 모습으로
    이들에 대한 膺懲과 懷柔는 민간설화의 단골소재.
    製作編輯 : 美大語円
    寫眞出處
    國立中央博物館, 國立民俗博物館, 國立韓文博物館, 韓國民畵博物館
    孫悟空 彫刻像, 西遊記 筆寫本, 西遊記, 不知藪八幡之實怪

    MEDIA N

    Unlimited untaggable
    OUTSMART MEDIA N

    Unlimited untaggable
    OUTSMART MEDIA N

    story
    plus

    송하관폭도
    조선 | 국립중앙박물관

    능호관 이인상

    강직한 성격으로 알려진 그는 서얼 출신으로 출세에 제약이 있어 참봉과 현감 등 낮은 벼슬을 지낸 뒤 은거하는 삶을 택한다. 참봉과 현감은 각각 종9품과 종6품에 해당하는 지방 관리로 세종 임금의 자손이자 3대에 걸쳐 정2품 대제학을 배출한 가문의 후손으로는 매우 낮은 관직이다.

    친우

    담화재 이윤영과 친분이 깊었다. 이윤영은 고려 후기 대사성을 지내고 태조 이성계와 대치관계였던 이색의 후손으로 그 역시 강직한 성격을 지녔다고 알려졌다. 벼슬보다 풍류를 즐기는 삶을 보냈다고 전해진다.

    관폭도

    시원하게 물이 쏟아져 내리는 폭포와 이를 둘러싼 바위, 소나무 절경을 화폭에 담은 관폭도는 선비들의 주된 그림 소재가 됐다.

    부채

    옛 선조는 무더운 여름 열기를 식히는 목적으로 부채를 애용했고 교우관계가 깊은 친구에게 선물하곤 했다. 이 과정에서 사군자나 자연경관을 묘사한 그림이 화폭에 담겼다.

    FEEL SO GOOD
    MEDIA N


    READ MORE


    눈속 매화를 찾아
    MEDIA N

    POWERED BY MEDIA N BRIEF
    IMG : National Museum of Korea

  • 설중탐매

    옛선비의 정신세계

  • 고사인물화

    문인화의 잦은 소재

  • 맹호연

    당나라 시인 맹호연집 저자

  • 장안 파수

    파교 건너 매화 찾는 은자

  • Unlimited untaggable
    OUTSMART MEDIA N

    Unlimited untaggable
    OUTSMART MEDIA N

    평생도, 선비 일생을 담다
    MEDIA N

    평생도 8폭

    초도호연 돌잔치

    POWERED BY MEDIA N BRIEF
    IMG : National Museum of Korea

  • 입신양명

    고관대작 행차

  • 구군복

    전복, 전대, 등채 등
    옛 복장의 모습

  • 쌍마교

    말 두 마리가 끄는 가마를 타고
    부임지로 향하는 모습

  • 전립 무관

    무관 호위가 뒤따른 행차

  • Unlimited untaggable
    OUTSMART MEDIA N

    Unlimited untaggable
    OUTSMART MEDIA N

    MEDIA N

    POWERED BY MEDIA N BRIEF
    IMG : National Museum of Korea

    Unlimited untaggable
    OUTSMART MEDIA N

    Unlimited untaggable
    OUTSMART MEDIA N

    story
    plus

    벼루, 연(硯)
    조선시대 | 국립중앙박물관

    문방사우

    필기도구가 마땅치 않았던 과거, 문방사우는 귀한 대접을 받았다. 지금처럼 전화가 없던 시절 서신으로 멀리 있는 사람과 대화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붓과 먹물은 필수. 먹을 가는 용도인 벼루는 돌이나 때로는 자기로도 제작됐다.

    새겨진 문양

    벼루에는 학이나 용 또는 매난국죽 등의 모양이 담겼다. 사용하는 주된 이들이 선비와 같은 지배계급이었던 만큼 그들이 동경하는 동식물로 문양을 새겼다. 사진 속 벼루는 특이하게도 꽃게를 상단과 왼편에 장식했다.

    다양성

    흔히 커다랗고 무거운 벼루를 떠올리지만 여행 중간 서신을 작성하려면 이동이 편한 크기의 작은 벼루도 필요했다. 아울러 돌로만 제작한 게 아니라 도자기, 옥이나 수정, 비취, 금과 은 등으로도 벼루를 만들어 사용했다.

    묵지, 연지

    물론 평평한 벼루도 있으나 대개의 벼루는 먹즙이 모이도록 묵지, 연지라는 홈을 냈다. 먹을 가는 벼루 연당 부분에서 이곳으로 먹물이 모였고 붓에 묻혀 글과 그림을 그렸다. 벼루는 무덤에서도 발견되는데 사후 세계를 믿는 이들의 사고관이 담겼다. 이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공통되는 부분으로 무덤의 주인이 평소 애용하던 물품일 수 있다.

    FEEL SO GOOD
    MEDIA N


    READ MORE


    story
    plus

    금은상감경대
    고려시대 | 국립중앙박물관

    거울과 공예

    예로부터 선조는 나전경대, 주칠경대, 흑칠경대 등 다양한 형태의 경대를 사용했다. 금은 상감 경대는 막대에 금과 은으로 상감하고 상단 중앙 연꽃무늬 고리에 거울을 걸도록 제작됐다.

    당초문과 능화문

    덩굴 식물 무늬를 뜻하는 당초문은 공예품 겉면을 장식하는 주된 문양 가운데 하나. 경대는 은으로 식물 줄기를 상감해 모양을 냈다. 어두운 철제에 대비를 이루는 은빛은 경대를 고풍스럽게 한다.

    모란꽃

    부귀영화를 의미하는 모란은 선조들의 물품에서 자주 보인다. 경대는 꽃들의 왕으로 여기는 모란 무늬로 장식됐다. 새와 모란을 금과 은으로 기다란 철제에 모양 냄으로써 투박할 수 있는 막대를 아름답게 승화했다.

    연꽃

    거울을 걸도록 만든 걸이 부분은 연꽃 모양으로 제작됐다. 연꽃은 불교에서 귀하게 여겨지는 식물로 제작 당시 사회상을 알 수 있다.

    FEEL SO GOOD
    MEDIA N


    READ MORE


    고도, 영고의 세월이 담기다
    MEDIA N




    평안감사향연도

    평양성전도


    POWERED BY MEDIA N BRIEF
    IMG : National Museum of Korea

    Unlimited untaggable
    OUTSMART MEDIA N

    Unlimited untaggable
    OUTSMART MEDIA N

    MEDIA N

    POWERED BY MEDIA N BRIEF
    IMG : National Museum of Korea

    Unlimited untaggable
    OUTSMART MEDIA N

    Unlimited untaggable
    OUTSMART MEDIA N

    MEDIA N